오늘 전남대 후문' 씨너스'에서 영화를 감상하고 왔습니다.

요즘 뜨고 있는 그 '리얼스틸(Real Steel)' 이었습니다!!

SF 블록버스터라고 광고를 많이 하길래 가벼운 마음으로 관람했지만, 이 영화,, 그렇게 쉬운영화가 아니였습니다.

제가 너무 지나친 해석을 한 것일 수 있지만, 영화의 제목과 이 스토리가 정말 마음에 와닿았습니다.


주인공 찰리 켄튼(휴잭맨) 과 그의 아들 맥스 켄튼(다코타 고요)의 부자간의 서로에 대한 이해와 사랑이

이 영화의 메인 플롯입니다. 

전 권투선수로서 명성을 날렸지만 슬럼프를 극복하지 못하고 퇴물이 되어버린 찰리켄튼,,

시간이 지남에 따라 사람들의 폭력에 대한 갈망과 분노의 욕구 충족을 위해

탄생한 '로봇 복싱'으로 다시한번 자신을 증명해 보려 애를 쓰지만 돈과 명성에 대한 목적으론 

원하는 것은 물론 주변의 사람들까지 그를 포기하게 만들었지요. 

하지만 아내의 죽음으로 혼자 남게된 아들을 잠시 돌보면서 

'진정 자신이 싸워야할 상대'와 ' 무엇을 위해 주먹을 휘둘러야 하는지' 를 알게됩니다. 


켄튼이 '아톰'(주인공 로못)을 보며 '자신을 보라고' 합니다. 언제나 뒤에서 방관만하고 있던 아버지의 모습이 아닌 

아들에게 아버지로서 할수있는 그것을 하겠다는 굳은 의지가 가슴에 전해지는 장면이였지요.

남자라면 누구나 겪게되는 아버지에 대한 원망과 반항이 영화에서도 보여지듯, 아버지에 대한 사랑역시 

눈물겹게 보여 집니다. 우리는 어릴적 존경의 대상이 '로봇'과도 같은 것들이었습니다.

하지만 이제 우리의 눈에는 '아버지'라는 진정 강한 마음을 가진 '아버지' 가족이 있습니다. 

'아톰'만이 아버지를 보고있는것이 아닙니다. 아들 '맥스'또한 이제 아버지를 봅니다. 



삶을 살아감에있어 가장 필요한것이 '돈'과 '명예'라는 커다란 목표라고 모두들 생각하고 달려가고 있습니다. 

누군가는 그것을 쟁취해서 원했던것을 누리고 있겠지요. 하지만 그것을 위해 주변의 모든것을 버려가며 달려가면

나중에 남는것은 무엇일까요?  

찰리와 맥스의 약하지만, 인내가 있는,, '아톰'과 함께 걸어온 그길에서,,
 
우리 또한 세상과 맞설 단단하지만 차가운 'Steel'이 아닌,, 

세상을 안아줄수 있는 가장 단단하고 따듯한 'Real steel'을 품어보는건 어떨까요?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