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화, 홍련

스타 감독인 김지운이 흥행과 평단 두마리 토끼를 모두 잡으며 그의 대표작 중 하나로 꼽히는 수작.
공포영화로는 이례적으로 314만명의 관객 동원을 기록했다.
임수정과 문근영이라는 청춘스타가 자매역으로 등장했으며 '웰메이드 공포'라는 평을 받으며, 명실상부 한국 대표 공포 영화이다.
헐리우드에서 리메이크 되었으며(안나와 알렉스: 두 자매 이야기) 북미에서만 썩 나쁘지 않은 2800만 달러의 수입을 기록했다.











기담

정가형제(저식, 정범식)의 1940년대 경성의 병원을 무대로한 독특한 미쟝센이 돋보이는 작품이다.
엄마귀신, 옹알이귀신으로 유명했으나 흥행에는 실패. 그러나 평단에 호평을 받았다.









알포인트

전년도에 개봉한 '장화홍련'이 받았던 '웰메이드 공포영화'의 타이틀을 이어 받은 작품.
'블레어 윗치 마케팅'(실화인것 처럼 속여 홍보하는 마케팅)과 탄탄한 각본, 배우들의 호연으로 170만명이라는 나쁘지 않은 관객수를 기록했다.
공수창 감독은 이후, GP506이라는 비슷한 줄기의 영화를 제작했지만 흥행에는 실패했다.













260만명의 관객동원을 기록해 한국 공포 최고의 흥행 영화가 되었다.(1년 후 나온 '장화홍련'에 이 타이틀을 빼앗겼다.)
당시 이제 막 사람들에게 친숙해진 '휴대폰'에 얽힌 미스터리를 담아내어 대중에게 쉽게 다가갈 수 있었다.
안병기 감독은 이 영화를 계기로 충무로 대표 공포영화 감독이라는 수식어를 달게 되었으며,
이 영화는 이탈리아에 수출되어 박스오피스 2위를 기록하는 의외의 흥행기록을 갖고 있다.










여고괴담

한국의 입시지옥을 처음으로 '공포'라는 장르를 통해 폭로한 수작이자 한국 장르 공포영화의 시초라 불려도 무방한 작품.
개봉당시 보수적인 교육계로 부터 거센 항의를 받아 논란이 되었으나, 그 독특한 분위기와 연출력으로 평단과 대중들에 지지를 고르게 받으며
전국 150만명을 동원해 1998년도 한국영화 흥행순위 2위를 기록하는 대기록을 남겼다.
네멋대로해라, 아일랜드로 유명한 '인정옥'작가가 각본으로 참여했으며, 이후 시리즈물로 기획되어 5편까지 제작되었다.











여고괴담2

여고괴담 1편의 대대적인 흥행으로 제작된 속편영화. 그러나 1편과는 그 궤를 달리하는 작품이다.
여고생들 사이의 미묘한 관계, 동성애등 당시로는 파격적인 소재를 다루며 화제를 모았다.
이 영화의 공동연출을 맡은 김태용(만추, 가족의 탄생 등), 민규동(내아내의 모든것, 내생에 가장 아름다운 일주일 등) 감독은 현재 충무로에 잔뼈가 굵은 중견 감독으로 대접받고 있다.











불신지옥

스산한 아파트를 배경으로 광신도, 굿, 무당 등의 소재를 통해 한국 사회의 일면을 날카롭고 공포스럽게 드러낸 수작.
비록 흥행에는 실패했지만, 이 영화로 데뷔한 '이용주'감독은 이후 '건축학개론'을 통해 흥행감독 반열에 올랐다.
깜짝 깜짝 놀라는 장면들이 몇장면 있는데 개성있게 표현되어 극의 몰입도를 높인다.
기독교 비하라는 논란이 있지만, 작품의 주제를 표현하기 위한 설정으로 좀 더 넓은 시각으로 바라볼 필요가 있다.










디데이

CJ엔터테이먼트가 기획한 4부작 연작 공포영화 '어느날 갑자기'의 두번째 시리즈.
여학생 전용 재수 기숙학원을 무대로 한 '포스트 여고괴담' 영화로 역시 대한민국 입시지옥이라는 현실을 반영하고 있다.
나머지 시리즈 (네번째층, 2월29일, 죽음의 숲) 중 가장 좋은 평을 얻었으며 특히 어리고 예쁜 여자배우들이 대거 등장해 10대들에게 많은 지지를 받은 작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