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오 : "준영아, 나 너 못 만나겠다. 너는 나하고는 그만 보는 게 날 것 같다"
송혜교에게 이별을 통보하다니요!!
연애해본 분들이면 마음 찢어지게 공감했을 아픔이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