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명을 요구했다고 하는 20대 여성 기부천사가~

문근영씨로 밝혀졌는데요

정말 마음이 예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