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오의 상처에 침을 살짝 발라주는 준영이의 센스!

현빈과 송혜교씨~ 세심한 표정연기가 돋보이는 장면이었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