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엔 선덕폐하님이 눈물을 흘리시네..;;

갑자기 심경의 변화가 격하게 온 폐하...







어느날 모든것이 변했다.


누구는 내가 공주라며 날 죽이려고 했고
누구는 날 지키려고 내가 보는 앞에서 죽어갔다

그리고 남은 사람들은 내게 무릎을 꿇으며 예를 취하고 존대를 하며
나에게 대업을 향해 달려가라고 했어

 

 

그러던 어느날.. 니가 나타났다

넌 아무것도 상관없다는듯
내게 반말을 했어
난 그냥 그러라고 했지
너만은 나를 예전에 나로 대했었지
해서, 너만은 예전처럼 편했었지
궁에 들어온 이후에도 넌 내게 꽃을 주고
걱정하는 눈빛으로 손을 잡고 나를 만졌다.


다른 이유였다해도 상관없어
널 보면 예전에 날 느낄 수 있었으니까.. 좋았다.

 

 

 


헌데 왜... 왜 변하셨습니까

 

 

 

 


난.. 이름이 없으니까


태자도 공주도 저잣거리 시종잡부도 이름이 있는데
왕은 이름이 없어


난 그냥 폐하다


이제 아무도 내 이름을 부를 수 없다

 

 

 

 

제가 .. 제가 불러드릴것이 옵니다

 

 

 

 


내 이름을 부르는 건.. 반역이다

 

니가 연모로 내 이름을 불러도
세상은 반역이라 할것이다.


왜 변했냐구....

 

내 이름을 잃는순간
넌 단지 세력을 가진 나의 신하중 하나여야하니까
난 널 헤아리고 의심하는 왕이어야 하니까
니가 또 다른 미실이 되지 않을까
항상 가늠하고 의심해야 하니까

 


헌데 비담
그것이 얼마나 힘든지 아느냐..

 


내가 얼마나 널 믿고 싶어 하는지
기대고 싶어하는지...

니가 알아?

 

 

그리고 다시 찾아와 고백... ^^;;;;;;;

 


니가 있어야 겠다.

 

늘 날 다그치고 긴장시키고 외롭게 하는사람들 말고
내게 눈짓하고 꽃을 주고 호들갑떨며
떨리는 손을 만져주던 ...


비담... 니가 있어야겠어

 

 

누르려 막으려 했다.

 

일부러 더 일부러 그랬어


모두가 그런 감정따윈 왕의 것이 아니라고 하니까

오직 너만이 나를 사람이라... 여인이라... 한다.

헌데.. 그게 좋다

 

날 여인으로 좋아해준 니가 좋다.

 

 


그래도 ... 되는.. 걸까?






비담 또 마음 약해진다~






때는 이때로구나~~~~

 

 

여자의 마음은 갈대 확실하게 인증해주는 우리 선덕여왕님~

 57회는 비덕 라인 완전 폭발했네 ...

 

 

냉정과 열정사이를 본것 같네여.. 남자ver. 여자ver.

 

뭐 이렇게 ^^ㅋㅋ

  • 삐짱다이스키 2009.12.08 20:17
    ㅋㅋㅋ사람의 마음을 가지고논 선덕여왕님 당신은 진정한 밀고땡기기의 여왕이십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1158 [하이킥] 해리식 뺄셈 11-3=11? 참 쉽죠잉~ file 뚜엣쭈르 2009.12.09
1157 [이평강] 평강-에디 키스에 온달 입이 쩍~ file 땃땃땃 2009.12.09
1156 [천무이] 억척녀 이평강, 에디 앞 애교폭발 file 핫빛 2009.12.09
1155 [선덕여왕] 분노게이지 상승한 비담, 눈 돌아갔어 1 file 포로링 2009.12.09
1154 [선덕여왕] 결혼 축하해주는 대인배 유신 file 시어버터 2009.12.09
1153 [선덕여왕] 오늘 가장 슬펐던 장면.. ㅠㅠㅠㅠㅠㅠㅠㅠㅠ 2 file sibori 2009.12.09
1152 MBC 선덕여왕 후속 파스타 캐스팅 file 이노래- 2009.12.09
1151 [보석] 깽판난 병훈 결혼식,루비는 브라보! 1 file 뭐라구려 2009.12.08
1150 [지뚫하] 지훈의 선물에 세경, 다시 지훈앓이? 3 file 찡찡이v 2009.12.08
1149 [천무이] 하루에 두훈남과 키스! 복터진 평강 file 처처음처럼처럼 2009.12.08
1148 [놀러와] 배수빈, 한효주보다 임대호가 설레여 file 역시기분탓이겠죠 2009.12.08
1147 [하이킥] 깜놀하는 세경, 놀란모습도 청순의 극치 1 file 화이트카페모카 2009.12.08
1146 [놀러와] 노홍철, 한채영 대놓고 구경 중~ file 쇼핑놀이 2009.12.08
1145 [천무이] 동전 득템한 온달, 세상을 다 얻은듯 신났어 file 너구리구리 2009.12.08
» [선덕여왕] 비담향한 폐하 눈물고백 '니가 좋다' 1 file 힘내보자 2009.12.08
1143 [선덕여왕] 상처받은 비담 '차서남의 눈물' 1 file 달콤한촤퀄릿 2009.12.08
1142 [선덕여왕] 째려보는 춘추 조카의 카리스마! 1 file 달달한꿈 2009.12.08
1141 [하이킥] 지세커플 오늘 버스정류장 file 따뜻한겨울 2009.12.08
1140 선덕여왕 OST 아이유-바람꽃 채치수다 2009.12.07
1139 [단비] 해맑은 잠비아인들에 지민 눈물펑펑 file 앙앙우동이 2009.12.0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510 511 512 513 514 515 516 517 518 519 ... 572 Next
/ 5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