준혁이와 함께 등산을 간 쥬얼리정

속상한 마음은 훌훌 털어버리고 남자답게 호연지기를 기르자며

허세쩌는 말로 준혁이를 다독이는 (?) 간만에 아버지스러운 모습을 보여줬는데

 

 

술이 들어가니....



도토리묵이 결코 집어지지 않아...ㅠ.ㅠ

 

보다못한 준혁이 한마디

 

숟가락으로 먹어~

 

땡깡부리는 아버지 쥬얼리정

 

시러1!! 젓가락으로 먹을꺼야!!

이놈의 도토리묵!!

 

집다 집다 결국 짜증 대폭발!!!






이것도 못하냐!! 이거도 아으~~~~~~~

 

 훈훈 아버지 모습은 대관절 어디로 .....?






그래도 이집안에서 아버지 생각해주는건  우리 준혁이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