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신의 과거를 얘기하면서 눈물 짓는 선화

 

 

" 동지들을 한명 두명 죽일때마다 내 피가 내심장이 서서히 식어간다고 느꼈어요..

 

결국, 아무런 감정없이 사람을 죽이게 됐을때 호위총국 정예요원이 됐죠.

 

그 모진 세월, 날 버티게 해준 유일한 힘이 어머니와 내 동생들이었는데

 

나때문에 모두 죽었어요...

 

그래서 이젠 돌아가야될 이유가 없어졌어요.. "




아련하게 바라보는 현준이.....




서러운 눈물 흘리는 선화에게 스윽 ~ 다가오는 현준이 손길...

 

선화의 눈물을 닦아주는 현준..

 

하아... 현준이 작업의 달인이로세~

달달한 눈빛 발사하면서 따뜻손길로 스킨십

 

사탕키스에, 요런 스킨십에....

여자들이 좋아할수밖에 없는 짓만 골라서하네

 

이제 선화는 완전한 현준의 노예 ♥

 

 

승희는 한국에서 반 실성해서(?) 찔찔 짜면서  다 죽어가고 있는데 말이지 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