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신이 국선을 찾는 말을 하자..

 

놀라서.. 굳어버린 비담..




미동도 없는..

 

저 때.. 무슨생각이 들었을까..





모른다고 이야기 할 때..

 

느므 불쌍해서.. 가슴이 아팠다.

 

왠지 눈물이 글썽거리는 것처럼

 

느껴짐..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