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혼모 인지 몰랐어요~

남편이 기자라고 얘기도 나오고 해서~~잘못들은건가 했는데~

하긴 그 시기가 80년대 중반이니

엄청 오래 전일~

정말 요즘은 하루가 다르게 문화나 생각이 개방되고 있지만

10년, 20년 전만 해도

미혼모, 재혼 이런거는 얘기 꺼내기 힘든 거였는데

얼마나 힘들었을지

그 아이를 강하게 키우느라 마음고생이 컸을지 상상을 하니~

지금처럼 인터넷이 발달하지 않았어도

개그우먼이라 얼굴이 알려진 상태라서

사람들 수근 거리는 이야기에

정말 사람이 무섭다는 얘기가 무슨 말인지 공감이 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