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이언과 함께 브라카데미를 만들게 해준 특별한 분. 

 

 

 

 

 

바로 깝권.

 

시크한 눈빛, 빈틈없는 표정관리

 

 

 

 

 

마무리는 미련없이 도도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