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불 가져다 덮어 주고 싶네....

그에 반해 태윤의 씁쓸한 모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