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가씨, 무슨일있어요?"

 

"나쁜놈....다 너때문이야...

 

니가없으니까..."

 

 

 

혜나가 이제 안거같죠^^

 

"뭐땜에 힘든건데요?"

 

"안힘들어~~~

 

넌 이제 내집사도 아니니까...  아무대답 안해줄꺼야..."

 

 

 

말안해줄거라면서  더 궁금하게, 더 속상하라고

 

눈물바람하시며 등짝에 얼굴묻어주시는ㅎㅎ 

 

 

 

"그래요...나 아무것도 안물어볼게요..."

 

 

 

서집은 당최 모르는거같음ㅠㅠㅠ

 

배경음악이 참 좋으네요

 

혜나의 마음이담긴 가사...

 

그대는 나에 사랑  알까요ㅠ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