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찬이가 자기곁에서 떠나지않는것이 소원이라는 혜나에게

폭탄선언하는 동찬이 ㅠㅠ

 

 

 

 전 이제 그만둡니다.

 

 

내가 너 잡으면 안되는 거겠지?

너 없이 잘 지낼 수 있을까?

 

다시 돌아와서 힘들었니?

 

 

 

아니요,

이번엔.... 행복했습니다

 

 

 

서집사 니가  그만두기전에...

이번엔 내가 먼저 널 놔줄께..

 

서동찬, 넌..... 해고야.....

 

 

아아~~ 내가 웃는게 웃는게 아니야 ㅠㅠ

근데, 이 장면 너무 좋지 않나요?

이제 혜나도 이기적인 모습이 아닌 남을 위해 어떤게 최선인지 아는

배려심있는 여자로 거듭나고 있다는 증거같아요..

 

아잉..슬퍼라 ㅠㅠㅠㅠ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