점점 동찬과 혜나의 사이를 , 감정을 의심하는 태윤

이젠 열폭까지 하고

혜나한테도 동찬이 한테도

열폭의 감정을 점점 드러내면서....

 

혜나한테는 자기랑 결혼하게 된다면

꼭 혜나 혼자와야한다고 콕찝어 '집사'는 같이 데리고 오면안된다고 ...

 

처음시작할때 이태윤 역할은 뭔가 매력적이고 냉철하면서 따뜻한 변호사 역할인줄 알았는데..

극이 진행될수록 점점..

사랑의 감정때문에 열폭이나 하고있고

동찬과 혜나 사랑싸움에 있어서 점점 주변인으로 전락해 가는듯해서 뭔가 아쉽다...

 

쩝......

 

이러다가 뜬금없이 의주랑 태윤이랑 서로

호감을 갖게되는 뭐 그런스토리로 빠질거 같기도 하네..

 

 

근데 아부해게시판에는 왜 윤상현이랑 윤은혜 연기 칭찬글 밖에 없는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