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덕여왕', 꽃미남 군단 '10화랑'에 주목

   
 
MBC 대하사극 '선덕여왕'의 '꽃미남군단' 10화랑이 '선덕여왕'을 찾는 여성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

서라벌 10화랑에는 홍경인, '간고등어 코치' 최성조, 김혜수의 막내동생 김동현 등 다양한 꽃미남이 포진하고 있을 뿐 아니라 탄탄한 연기력으로 '선덕여왕'을 보는 재미를 한 층 더 끌어 올리고 있다.

드라마 '에덴의 동쪽'에서 송승헌을 보좌했던 고윤후는 화랑의 수장 풍월주 호재 역으로 열연하고 있으며 석품 역을 맡은 홍경인은 덕만(이요원 분)을 괴롭히면서도 극의 긴장감을 고조시키는 인물로 등장한다. 이화정도의 수장 덕충 역은 서동원이 맡았다.

또한 드라마 9, 10회를 통해 부각된 알천 역의 이승효는 이준기를 닯은 외모와 인상적인 전투 장면으로 연일 시청자들의 주목을 받고 있다.

운상인도의 수장 선열 역에는 '간고등어 코치'로 유명한 트레이너 최성조가, 왕윤 역에는 김혜수의 막내동생 김동희가 열연하고 있으며 박의 역에는 '이산'에서 익위사 무사로 활약한 장희웅이 합류했다.

마지막으로 필탄 역에는 신인 이상현, 임종 역에는 '뉴하트'에서 얼굴을 알린 강지후,  대남보 역에는 '신데렐라맨'에 출연했던 류상욱이 투입돼 10화랑을 완성했다.

10화랑은 모두 10여대 1의 경쟁률을 통과해 위풍당당한 면모를 갖췄다.
 
김영현 작가는 "당시 화랑은 군사적 리더 훈련 기관이자, 제사를 지내기도 하고 악기를 다루고 그림을 그리는 등 다양한 분야의 전천후 엘리트 양성소라 할 수 있다"며 "화랑의 모습을 시청자들이 신선하게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힌바 있다.

한편, 앞으로 서라벌 10화랑은 드라마 '선덕여왕'에서 당시 화랑의 다양한 숨겨진 매력을 시청자들에게 선사할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