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를 보면서 나쁘진 않았습니다.
솔직히 연기는 엄정화씨 빼곤 잘 모르겠더군요.
그렇다고 김래원씨 연기가 나쁘진 않았는데... 뭐 이정도네요.
그리고 최송현씨만 보면 딱히 어색하진 않은데 최송현씨의 대사 말고
뭔가 다른배우들과 한마디씩 하는 장면들 심히 어색하더라구요.
그리고 영화가 왜 자꾸 타짜랑 비교되는건지.
타짜의 김혜수씨와 인사동스캔들의 엄정화씨는 전혀 다른 인물인데 말이죠.
스토리도 전혀 다르구요.
뭐 그리고 딱히 반전이 있는 것 같지도 않았고.
스타일리쉬한 편도 아니었고. 그냥 so so한 영화..
그래도 엄정화씨 아니었으면 더 묻혔을 영화 아닐까 싶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