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쥐의 인생을 인간의 인생에 접목시킨 뭐 그런영화인가

아니면 정말 뱀파이어가 주인공인 영화인가.



굉장한 기대를 하고갔기에

그어떤 글도 읽지않고 영화를 보러갔습니다.



금자씨에서 이어지는 속죄 라는 코드를 이작품에도 넣었다.. 라는 얘기를

얼핏보았지만


금자씨(혹은 그이전의 작품들)에 비교하면 너무어렵지않았나.. 라는 생각이들더군요.


또한

블랙코미디를 위해 넣어진 갖가지 불필요한 대사들에 솔직히 눈쌀을 굉장히 찌푸리게 만들었습니다.

(금자씨에선 조금은 유쾌하게도 보이고 또 그 전달하려는 의미가 명확하게보였다면 박쥐에선 그냥 누구도 예측하지못한 대사가 튀어나와 헛웃음을 유도한다는 느낌이었달까요?)

아무튼 여러가지로 기분이 좋은영화는 아니었고

또한 그자리에서 직접적으로 이해가 쉽게 가는 그런영화는 아니었습니다.


이영화를 통해서 말하고싶은게 있었다면 조금더 쉽게 영화를 풀어갈수도 있었을텐데 좀 지나치게 어렵다는 느낌을 지울수가 없었구요

올드보이 금자씨등에서도 쏟아저나온 기립박수가 이영화에선 왜 전혀없었는지도 이해가 갔습니다.



솔직히, 저는 개인적으로 비추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