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소 난해한 내용은 우선 차치하고라도
영화 시작부터 끝나는 순간까지
자신의 영역과 존재감을 확실하게 남겨두신 김해숙씨 연기에
박수보내고 싶네요.

대사없이, 눈깜박임만으로도 그런 연기를 할 수 있다는거
처음 알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