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새 김기덕이랑 친하게 지냈나?(솔직히 김기덕 영화도 이정도는 아닌듯..)

 

완전 영화 토나오게 만들었네 -_-

 

이건 머 내용도 없고 감동도 없고 토쏠리기만 하고....

 

젊은사람이 봐도 이정돈데...앞에 앉은 나이 든 아줌마(딸과 함께 옴..) 대단함...

 

나름 고어물이나 징그러운거 눈하나 깜짝 안하고 본다고 자부하는 편인데...

 

이건 머 고어도 아닌게 이렇게 토나오고 기분 잡치게 영화를 만들수 있는것인가 -_-

 

황금연휴인데 기분 드럽게 시작하게 해줘서 참 감사....

 

 

원래 영화 볼때 몰입을 많이 하는편이라서 그런지 몰라도 끝나고 밖에 나와서 한참 지나도 

 

그 충격(드럽고 잦이같은 기분...)이 쉽게 가시지 않았네요...

 

 

도대체 송강호는 왜 이영화가 자기가 찍은 영화중 최고라고 했을까...?

그 최고가 옥빈이와 베드신때문?....-_- (이게 아니라면 이사람의 정신세계 궁금해지는 부분임...)

 

옥빈이 슴가는 수술 좀 해야할듯...

 

 

 

박찬욱 감독은...올드보이때 정말 괜찮았는데...금자씨때..감옥 여죄수들 목욕탕씬 보고 드러워서 바로 꺼버린 이후....

박쥐란 영화 설마설마 했지만 그래도 감독이름값으로 봤더니...아 욕나오네 진짜...

 

 

그리고  개인적으론 청소년관람불가 등급이란게 머 필요 있는것인가? 란 주의 였는데...

이영화를 보고난이후 절대로 미성년자들이 봐서는 안되는 영화가 있을수 있겠구나 싶었습니다...

 

 

 

 

ps.다이어트를 준비중인 사람에겐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