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40508152614009-540x362_99_20160405081704.jpg

 

나홍진 감독의 세 번째 작품 ‘곡성’(제작: 사이드미러, 폭스 인터내셔널 프러덕션)의 6개월에 걸친 치열한 로케이션이 공개됐다.

곽도원 황정민 천우희 주연의 ‘곡성’은 외지인이 나타난 후 시작된 의문의 연쇄 사건 속 소문과 실체를 알 수 없는 사건에 맞닥뜨린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 나홍진 감독의 6년만의 신작 ‘곡성’이 특유의 강렬하고 현장감 넘치는 분위기를 살리기 위해 전국 각지를 누빈 제작진의 노력으로 영화에 대한 기대를 높인다.

시나리오 작업부터 촬영, 후반작업 등 완성도를 높이기 위해 심혈을 기울인 영화 ‘곡성’의 제작진은 인물, 사건, 분위기와 완벽히 어우러진 공간을 위해 로케이션에 가장 공을 들였다는 후문.

제작진은 전국 각지를 넘나들며 생생한 현장감을 전달할 수 있는 장소를 물색, 리얼하면서도 한국적인 느낌을 주는 장소들을 선택했다. 총 121회차 중 80%에 해당하는 97회차 분량이 로케이션으로 진행된 ‘곡성’은 6개월여의 기간동안 함양, 철원, 곡성, 구례, 순천, 장성, 해남, 화순, 고창, 장수, 진안 등 대한민국 곳곳을 오가는 치열한 촬영 끝에 완성될 수 있었다.

특히 극중 의문의 연쇄 사건에 휘말리게 되는 경찰 ‘종구'(곽도원)의 집은 전국에 있는 대부분의 한옥을 샅샅이 찾아 가장 영화 분위기에 적합하면서도 한국적인 형태를 유지하고 있는 가옥을 선택했을 정도로 각고의 노력을 들였다.

뿐만 아니라 마을에 나타난 ‘외지인’의 집 역시 숲을 헤치고 들어가야 발견할 수 있는 400m 높이에 위치한 공간으로, 깊은 산 속에 있는 버려진 폐가를 정비해 영화적 분위기와 스토리를 강화시킬 수 있는 형태로 재구성했다. 이와 함께 336m 높이의 선운산 정상 절벽, 험난한 산길과 폭포 등 각종 험지에서의 촬영을 감행한 결과 강렬한 분위기를 자아내는 ‘곡성’만의 독창적인 장면들을 완성할 수 있었다.

이에 홍경표 촬영감독은 “이 시나리오는 어떤 사건이 일어나는 시간과 공간, 이런 것들이 스토리를 더 강화시켜준다. 특히 공간에 대해서 굉장히 중요하게 생각했고, 그래서 로케이션 헌팅도 굉장히 꼼꼼하게 오랫동안 했다”고 전했다.

‘곡성’은 5월 12일 개봉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