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m_201604048292703843_99_20160404083108.jpg

 

브래드 피트와 안젤리나 졸리 피트 부부가 영화로 뭉쳤다.

두 사람이 '미스터 & 미세스 스미스'(2005) 이후 11년 만에 부부로 호흡을 맞춘 영화 '바이 더 씨'가 4월 28일 국내 개봉을 확정했다. '바이 더 씨'는 결혼 14년차, 위기를 극복하지 못한 부부 ‘롤랜드’와 ‘바네사’가 뜨거웠던 사랑의 순간을 되찾기 위해 낯선 바닷가로 여행을 떠나면서 벌어지는 무드 로맨스. 지난 2005년 '미스터 & 미세스 스미스'를 통해 세기의 커플로 거듭난 브래드 피트와 안젤리나 졸리 피트는 오랜 열애 끝에 지난 2014년 8월 결혼식을 올리며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다. 11년 만에 결혼 14년차 부부로 호흡을 맞추는 이들은 '바이 더 씨'를 통해 넘볼 수 없는 포스는 물론 가장 가까운 파트너이자 연인으로서의 환상적인 호흡을 선보이며 이제껏 어떤 로맨스 영화에서도 보지 못한 현실 케미를 선보일 예정이다.

브래드 피트는 작가이자 다가갈수록 점점 멀어지는 아내가 원망스러운 남편 ‘롤랜드’로, 안젤리나 졸리 피트가 전직 무용수이자 거부할수록 애틋해지는 자신의 사랑이 서글픈 아내 ‘바네사’로 분해 사랑을 경험해 본 사람이라면 누구나 한번쯤 마주하는 순간을 섬세하게 포착해낸다.

개봉에 앞서 공개된 '바이 더 씨'의 티저 포스터는 끝없이 펼쳐진 지중해가 시선을 사로잡는 호텔 테라스를 배경으로 나란히 놓인 부부의 모자가 낯선 곳으로 여행을 떠나온 이들에게 숨겨진 사연을 궁금하게 만든다. 여기에 “아직도 나를 원해요?”라는 강렬한 문구가 서로의 사랑을 확인하고 싶은 연인들의 감성을 자극하는 한편 이 여행을 통해 얻게 될 ‘롤랜드’와 ‘바네사’의 사랑에 대한 해답에 호기심을 높인다. 이와 함께 네이버를 통해 최초 공개된 1차 예고편 역시 럭셔리한 부티크 호텔과 레트로하면서 멋스러운 소품들의 향연으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호텔에서 무언가를 발견한듯한 ‘바네사’의 모습과 더불어 휘몰아치듯 보여지는 부부의 모습은 프랑스를 대표하는 아티스트 세르쥬 갱스부르가 연인이자 세기의 아이콘 제인 버킨에게 선사한 곡으로 유명한 ‘Jane B.’와 어우러져 보는 이들의 심장을 뛰게 만들며 기대감을 한껏 고조시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