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90111.jpg

 

마블 히어로 영화 '캡틴 아메리카: 시빌 워'가 개봉 일정을 하루 앞당긴다.

수입사 월트디즈니코리아는 30일 "'캡틴 아메리카:시빌 워'가 오는 4월 27일 전 세계에서 가장 먼저 개봉한다"고 공식 발표했다. 이로써 오는 4월 28일로 예정됐던 '캡틴 아메리카:시빌 워'의 개봉일은 하루 앞당겨지게 됐다.

월트디즈니 측은 "국내 관객들의 뜨거운 성원에 보답하기 위해 개봉일을 변경하게 됐다"고 밝혔다.

'캡틴 아메리카:시빌 워'는 힘을 합쳐 전 세계를 구했던 어벤져스 멤버들이 ‘슈퍼히어로 등록제’를 놓고 대립하는 과정을 그린 작품.

캡틴 아메리카(크리스 에반스), 윈터 솔져(세바스찬 스탠), 팔콘(안소니 마키), 호크아이(제레미 레너), 스칼렛 위치(엘리자베스 올슨), 앤트맨(폴 러드) 등 팀 캡틴과 아이언맨(로버트 다우니 주니어)을 필두로 워머신(돈 치들), 블랙 위도우(스칼렛 요한슨), 블랙 팬서(채드윅 보스만), 비전(폴 베타니) 등 팀 아이언맨의 대결이 그려진다.

월트디즈니 측은 또한 팀 캡틴과 팀 아이언맨을 두고 더 응원하는 히어로를 선택하는 대국민 이벤트도 진행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