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가 2012 런던 올림픽 대한민국 선수단 ‘팀코리아’의 공식페이지를 오픈했다.

NHN㈜(대표이사 사장 김상헌)은 대한체육회 공식 후원사로서, 개막이 17일 앞으로 다가온 ‘2012런던 올림픽’의 특집 페이지를 오픈하고, 대한민국 대표팀 선수단을 만날 수 있는 ‘팀코리아’ 공식페이지’도 함께 선보인다.

그간 올림픽, 월드컵 등 국제종합경기대회의 선수단 공식페이지는 대한체육회에서 운영해 왔다. 그러나 이번 런던 올림픽에서는 사상최초로 네이버가 직접 대표단 공식페이지를 운영, 각종 선수단 정보 및 인터뷰, SNS 등 선수단에 얽힌 이야기를 보다 다채롭고 역동적으로 전할 계획이다.

이번 네이버의 2012 런던올림픽 특집 페이지의 주요 특징은 전날 경기 결과를 보기 쉽게 간추린 ‘런던24시’와 ‘4분할 화면 기술’ 도입, 그리고 미투데이 등 SNS의 적극적인 활용이다.

우선 ‘런던24시’는 런던올림픽이 8시간의 시차로 결승전 등 주요 경기들이 대부분 우리나라 새벽시간에 진행되는 점을 고려해 이용자들이 밤사이 열린 경기 소식들을 쉽고, 빠르게 확인할 수 있도록 간추린 정보를 제공합니다. ‘런던24시’는 런던올림픽 개막과 함께 공개되며, 모바일에서도 동일하게 제공할 예정이다.

네이버는 이번 올림픽 중계 서비스에 4분할 화면 기술을 도입, 이용자들은 동시에 최대 네 경기까지 한번에 시청할 수 있다. 가령 동시간대에 여러 결승전이 벌어지는 경우, 나머지 경기 결과는 자막을 통해서나 메달 획득 소식을 접해야 했던 안타까운 순간을 이제는 경험하지 않아도 된다.

이와 함께 올림픽 SNS를 통해 올림픽이 벌어지고 있는 런던 현지 소식을 빠르고, 다채롭게 제공한다. 대표선수단이 직접 운영하는 미투데이뿐 아니라 선수들도 각자의 미투데이 등 SNS를 이용해 경기 전 각오와 현지 열기, 세계 각국 선수단과의 만남에 얽힌 이야기들을 실시간으로 국민들과 함께 소통할 예정이다. 또한 런던스토리는 미투데이 런던특파원이 현지에서 직접 주요 경기장 및 한국 선수단 브리핑룸을 찾아 뉴스로는 접할 수 없는 소소한 이야기들을 담게 된다.

이와 관련해 대한체육회 김용 홍보마케팅실장은“네이버가 가진 풍부한 정보와 서비스 노하우를 신뢰하여 이번 런던 올림픽 선수단 공식페이지는 네이버와 함께 운영하기로 했다.”며, “선수단의 활약과 감동이 국민들에게 보다 잘 전달되기를 기대하며, ‘팀코리아’ 공식 페이지를 통해 선수단에게 많은 응원 보내달라.”고 당부했다.

NHN 스포츠서비스실 금현창 실장은 “현지와의 시차로 이번 올림픽에서는 경기 결과, 주요 장면 확인을 위한 포털 이용이 급증할 것으로 예상돼 다른 어느 때보다 특집 페이지 구성 및 정보 제공 방식에 고민을 많이 했다.”며 “전국민이 네이버를 통해 런던올림픽의 기쁨과 감동을 함께 할 수 있도록 원할한 서비스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네이버는 올림픽 출전 종목 소개와 선수들에 얽힌 감동 스토리를 엮은 특집페이지를 지난 5월말부터 제공해오고 있다. 스포츠 칼럼리스트와 전문 포토그래퍼의 수준 높은 글과 사진을 담았으며, 인기, 비인기 종목에 상관없이 각 종목, 선수들의 올림픽 준비과정과 출전 각오를 한편의 다큐멘터리처럼 풀어내 올림픽에 대한 기대를 높이고자 노력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