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결빙.jpg

 

한파 속 한강 첫 결빙

기상청(청장 남재철)이 최근 한파로 인해 15일(금)에 한강이 결빙되었다고 발표했다. 

한파의 영향으로 12월 11일(월)부터 서울 일 최저기온이 영하 10도 이하로 떨어지는 등 추위가 지속되면서 15일 새벽 이번 겨울 들어 처음 한강 결빙이 관측되었다. 

이번 겨울 한강 결빙은 작년의 1월 26일보다 42일 빠르고 평년의 1월 13일보다 29일 빠르게 나타났다. 

기상청은 1906년부터 지정된 관측지점에서 한강의 결빙 상태를 관측하고 있다. 

한강 결빙 관측지점은 한강대교 노량진 쪽 두 번째와 네 번째 교각 사이에서 상류 쪽 100m 부근의 남북 간 띠 모양의 범위이다. 

이는 1906년 당시 노량진 나루는 한강의 주요 나루 가운데 하나였으며 관측의 접근성이 용이하였기 때문에 결빙관측의 기준점으로 지정되었다. 

한강 결빙 관측이 시작된 1906년부터 지금까지 가장 빨리 얼었던 때는 1934년 12월 4일이며, 가장 늦게 얼었던 때는 1964년 2월 13일이다. 

결빙이 관측되지 않은 해는 7차례로 최근으로는 2006년에 결빙이 관측되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