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음을 앞둔 서른여덟 살의 작가가 전하는 ‘이 삶을 사랑하지 않을 이유가 없다’ 출간

이기주 저자 “나를 아는 모든 이들에게 이 책을 추천하고 싶다” 
삶과 죽음의 경계에서 전하는 인생의 의미

이-삶을-사랑하지-않을-이유가-없다-표지.jpg

 

북라이프가 죽음을 앞둔 서른여덟 살의 작가가 전하는 ‘이 삶을 사랑하지 않을 이유가 없다’를 출간했다. 

서른여덟이라는 젊은 나이에 갑작스런 시한부 인생을 통보 받는다면 당신은 남은 인생을 어떻게 살아갈 것인가. 전혀 다른 일상을 마주했지만 남은 시간을 찬란하게 살다 간 한 작가가 있다. 대학교에서 글쓰기를 가르치는 시인이자 두 아이의 엄마, 한 남자의 아내로 평범하게 가정을 꾸려가며 살던 니나 리그스. 그녀는 2015년 유방암 진단을 받는다. 

“우리가 확신할 수 있는 것은 아직 불확실한 것이 많다는 사실뿐이다.” 

사실 그녀의 집안은 유방암 가족력이 있었다. 불길한 집안 내력에 대해 알고 있었지만 생각보다 이른 시기에 유방암 판정을 받자 그녀는 조금도 마음의 준비가 되지 않았음을 깨달았다. 

예상치 못한 어둠이었지만 니나 리그스는 자신의 운명을 한탄하지 않는다. 계속되는 항암화학요법과 부작용에 때때로 고통스럽고 좌절했으나 그녀는 용기를 잃지 않은 채 한 발씩 세상을 향해 나아갔다. 

“나는 따뜻한 햇볕이 내리쬐는 완벽한 날 한가로이 여유를 누리다가, 어느 순간 따스한 바람 속에서, 마른 잔디의 바스락 거리는 소리 속에서, 하얗게 부서지는 파도 속에서 한겨울 추위와 슬픔을 느끼는 경험을 했다.” 

니나 리그스는 시종일관 자신이 마주하고 있는 현실을 서정적이고 섬세하게 표현했다. 시인이자 사상가 랄프 왈도 에머슨의 5대손이기도 한 저자는 그녀 역시 “자연 속에서, 그리고 우리 일상이라는 보다 작은 세계에서 아름다움과 마법을 찾아나갔다”고 생전 인터뷰에서 밝힌 적이 있다. 

그리고 몽테뉴 역시 삶이란 죽음을 내포하고 있다는 사실을 잘 알고 있었다며 저자는 책 속에서 이렇게 적었다. “내가 양배추를 심고 있을 때, 죽음에 대해 전혀 떠올리지 않고 있을 때, 내가 죽은 후 남겨질 미완의 정원마저 걱정할 새 없이 죽음이 내게 찾아오길 바란다.” 

원고의 마무리를 앞둔 2017년 2월의 어느 새벽, 니나 리그스는 암 진단을 받은 지 1년 6개월 만에 숨을 거둔다. ‘이 삶을 사랑하지 않을 이유가 없다’는 비극적인 죽음이 아니라 우리의 삶을 지탱해주는 사랑의 힘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 허락된 시간 속에서 우리가 사랑하는 것들로 삶을 채워가는 방법에 대해 알려주는 책이다. 

미국에서는 아툴 가완디의 ‘어떻게 죽을 것인가’를 본 독자들이라면 반드시 읽어야 할 책이라며 2017년 최고의 화제작으로 꼽혔고 수많은 독자들과 언론의 찬사를 받았다. 국내에서는 ‘언어의 온도’의 이기주 작가와 삶과 죽음이 오가는 응급의학과의 일화를 담은 ‘만약은 없다’의 남궁인 저자의 극찬을 받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