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청, 2015년도 중요무형문화재 공개행사 첫 개시

중요무형문화재의 보존·전승을 위해 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원장 직무대리 남기황)의 후원으로 한국문화재재단(이사장 직무대리 이원준)이 지원하는 중요무형문화재 공개행사가 한해의 시작과 함께 전국에서 진행된다.

새해를 맞아 오는 21일부터 중요무형문화재 ‘놀이와 의례’ 분야 6개 종목이 연행(演行)되는 2월 공개행사에서는 ▲ 제11-6호 구례 잔수농악(2.21./신촌마을) ▲ 제82-3호 위도 띠뱃놀이(2.21./대리마을) ▲ 제82-1호 동해안 별신굿(2.21.~24./신암리 제당) ▲ 제82-4호 남해안 별신굿(2.22.~23./죽림마을)이 공연된다.

또한, 전라북도 임실에서는 기굿과 샘굿, 달집태우기 등을 체험할 수 있는 제11-5호 임실 필봉농악(2.28./필봉마을)이 펼쳐지며, 광주광역시를 방문하면 정월 대보름 축제로 제33호 광주 칠석 고싸움놀이(2.28.~3.1./고싸움놀이 테마파크)를 즐길 수 있다.
* 기굿: 굿의 시작을 알리는 굿
* 샘굿: 마을 공동 우물에서 펼쳐지는 굿

공개행사는 중요무형문화재 보유자(보유단체)가 자신들의 예술적 기량과 기술의 정수를 국민에게 선보이는 자리로, 이를 통해 예로부터 전해 내려온 공동체 문화와 우리 민족의 멋과 흥을 전승 현장에서 직접 느끼고 경험하는 소중한 기회가 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