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age 2022-04-13 18 20 441.jpg

보빙사

외국인 한명은 퍼시벌 로웰(미국 외무 비서관 자격, 28세)

당시 영어로 동시 통역할 사람이 없었기 때문에 일본어 통역사과 중국어 통역사를 대동했다.
(한국어-일본어-영어 혹은 한국어-중국어-영어순으로)


 

image 2022-04-13 18 20 442.jpg

당시 팔레스 호텔 모습

이들은 샌프란시스코에 도착하면서 눈이 휘둥그레졌다. 사절단은 샌프란시스코 팔레스 호텔에서 묵었는데 엘리베이터를 난생 처음 탄 순간 감옥에 갇힌줄 알았다고 한다.

당시 엘리베이터는 영화 타이타닉에 나오는 것처럼 문이 철문으로 되어 있었다. 엘리베이터가 흔들리며 올라가자 비명을 지르기도 했다.


 

image 2022-04-13 18 20 443.jpg

당시 일화들

샌프란시스코 신문 기자와 인터뷰를 하기도 했는데 다른 것은 몰라도 미국인들이 입었던 (흰색)셔츠에 대해서 '깔끔하다'며 관심을 보이기도 했다.

레스토랑에서 식사를 했는데 포크와 나이프를 보고 "양반의 식사에 쇠스랑과 과도가 올라오다니...."하며 불편해하기도 했다.

이들은 미국 대륙 횡단 열차를 타고 시카고에 도착하여 수도 공급 시설과 링컨 공원을 시찰하고 시카고 만국 관람회를 관람했다.

당시 처음으로 기차를 탄 일행들은 "바람을 타고 구름을 나는듯 했다."고 표현했다.


 

image 2022-04-13 18 20 444.jpg

체스터 아서 대통령을 만나다.

체스터 아서 대통령이 악수를 청하려고 다가올 때 민영익이 신호를 하자 일행은 미국 대통령을 향해 절을 했다. 이후 서양식으로 악수를 나누었다.


 

image 2022-04-13 18 20 445.jpg

당시 뉴욕에서는 전기 박람회가 개최되고 있었다.

일행이 관람회장으로 이동하는 도중 서기관 서기범은 기회가 있을때마다 메모를 하였다. 다른 것들은 그나마 이해가 가능했지만 이것만큼은 도저히 이해를 알 수가 없었다.

"도대체 이 전기의 원리가 뭐요?"

안내자가 10분이 넘게 설명했지만 개념을 알아들을 수가 없었다.


 

image 2022-04-13 18 20 446.jpg

전기 박람회장에 들어선 일행은 발걸음조차 떼지 못하고 눈이 휘둥그레졌다. '귀신의 소행이 아닌가?'하고 의심을 하기도 했다.

당시 나이아가라 폭포의 소리를 관람객에게 들려 주었는데 '조그만 통(라디오)'에서 음악이 연주되고 폭포 소리가 나오자 기겁했다.

1883년 당시 전기 박람회장에서는 에디슨이 최초로 대중에게 X-ray 사진을 선보였다.


 

image 2022-04-13 18 20 447.jpg

일행은 미 육군 사관 학교 '웨스트 포인트'를 시찰했다. 웨스트 포인트 육사생도들의 기병 훈련이 있었는데 무관 최경석은 눈을 빛내며 이를 열심히 관찰했다.

그는 "군율이 엄정하며 상당히 정예하다."라고 평했다.



1880년대 미국 뉴욕


 

image 2022-04-13 18 20 448.jpg

 

image 2022-04-13 18 20 449.jpg

 

image 2022-04-13 18 20 4410.jpg

 

image 2022-04-13 18 20 4411.jpg

 

image 2022-04-13 18 20 4412.jpg

 

image 2022-04-13 18 20 4413.jpg

 

image 2022-04-13 18 20 4414.jpg

 

image 2022-04-13 18 20 4415.jpg

 

image 2022-04-13 18 20 4416.jpg

 

image 2022-04-13 18 20 4417.jpg

 

image 2022-04-13 18 20 4418.jpg




1880년대 조선 한양

image 2022-04-13 18 20 4419.jpg

 

image 2022-04-13 18 20 4420.jpg

 

image 2022-04-13 18 20 4421.jpg

 

image 2022-04-13 18 20 4422.jpg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1363 프랑스 시민 혁명의 어두운 그림자 애교공장 2022.07.14
1362 세계의 진귀한 사진들 동네두바퀴 2022.05.17
1361 팬티에 미친 화가.jpg 라이프온 2022.05.17
1360 1950년대 초반 당시 서울 종로 모습.jpg 트윈비 2022.04.28
1359 대한제국 시기 지어진 서울의 근대 공공건축물.jpg 프리선언 2022.04.24
» 1883년 조선인 최초로 미국을 방문한 보빙사가 마주한 광경들 microsb 2022.04.13
1357 오래된 예술 작품을 패러디 하는 아티스트 1 행복방정식 2022.04.12
1356 100여년 전 한반도 생활상 심기불편 2022.04.10
1355 다른 행성에서 본 태양의 모습 꽃바구니 2022.04.08
1354 내셔널 지오그래픽이 취재한 1969년의 대한민국.jpg 작은바위 2022.02.28
1353 비를 그리는 화가.jpg 벌써일년 2022.02.14
1352 20년간 전국의 구멍가게를 그린작가.jpg 1 좋아해줘 2022.02.01
1351 선으로 동물을 구현하는 한국의 조각가.jpg 1 이런일이 2022.01.31
1350 컬러로 복원한 1946년 한국.jpg 1 혼자산다 2022.01.19
1349 1884년 서울 모습 디렉터스 2022.01.19
1348 최초로 해저터널을 뚫은 나라.jpg 포포몬스 2021.12.09
1347 웅장한 공학 걸작들.jpg 레모나C 2021.07.20
1346 사진 작가들의 기술.jpg 선데이펀데이 2021.07.06
1345 거북선의 다양한 기록들 잘살아야해 2021.06.24
1344 한국전쟁 특수로 재도약 한 60년대 일본 거리 풍경 섬머드림 2021.06.2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9 Next
/ 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