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산 공격기 FA-50 필리핀 수출

국산 공격기 FA-50의 필리핀 수출이 성사됐다.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와 방위사업청은 28일, 필리핀 공군의 다목적 전투기 구매사업을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이 수주하여 FA-50 12대를 정부간 무역(G2G) 방식으로 공급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번 수출계약은 총 4억2천만 달러 규모로 계약발효 후 38개월 내 인도 완료할 계획이다.

필리핀 현지에서 열린 계약식에는 필리핀 볼테어 가즈민(Voltaire T. Gazmin) 국방부 장관 등을 비롯해 오영호 KOTRA 사장, 이용걸 방위사업청장, 하성용 KAI 사장, 이혁 주필리핀 대사 등이 참석했다.

T-50 계열 항공기 수출은 2011년 인도네시아(16대), 2013년 이라크(24대)에 이어 세 번째다.

KAI가 미국 록히드마틴과 공동 개발한 T-50 계열 항공기는 최첨단 차세대전투기 조종사 훈련부터 공격기로 활용까지 가능한 다목적 항공기이다.

특히 국산 첫 공격기인 FA-50은 고성능·저비용의 공격기로 우수성을 인정받으며 세계 시장에서 경쟁력을 높여가고 있다. FA-50은 길이 13.13m, 폭 9.45m, 높이 4.85m, 최고 속도는 마하 1.5이며 최대 4,500kg의 무장장착이 가능하다.

FA-50 필리핀 수출 성사까지는 필리핀에 발생한 대규모 재해로 사업이 지연되는 등 많은 난관이 있었으나 민·관·군 협력 마케팅과 정부 세일즈 외교 활동 등이 주효했다.

KOTRA는 한국 정부의 G2G 주관기관으로 사업이행을 약속하는 등 수출계약 체결에 앞장섰으며 방위사업청은 국방기술품질원을 통해 국산 항공기의 품질을 보증하는 등 사업 전반에 걸쳐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

공군도 실전 운용경험을 살려 T-50 계열 항공기 운용의 장점을 부각하는 한편, 필리핀 공군의 FA-50 평가비행을 지원하고 수출에 필요한 조종사 및 정비사 훈련을 약속하는 등 큰 기여를 했다.

특히 주필리핀 대사관은 필리핀의 주요 의사 결정시점마다 국내 기관들과 필리핀 정부를 조율하며 합의점을 이끌어 냈다.

KAI는 중거리 공대공 전투능력을 가진 전투기 구입을 희망했던 필리핀 공군에 전술입문 훈련까지 가능한 공격기 FA-50이 필리핀 환경에 맞는 최적의 항공기임을 설득하는 한편 원활한 사업진행을 위해 필리핀의 작은 요구에도 전문 인력을 현지에 파견해 행정적 절차 및 진행방안 등에 대한 해법을 제공하며 FA-50 수출을 성사시켰다.

FA-50 필리핀 수출은 필리핀 최초의 정부간 거래이자 국방 획득 사상 최대 규모 사업으로 박근혜 정부의 세일즈 외교와 한-필리핀간 우호적 관계 조성이 매우 큰 역할을 했다.

박근혜 정부는 작년 10월, 첫 국빈 방한 대상자로 필리핀 아키노 대통령을 초청하여 한국-필리핀 국방 분야 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한 후, 박 대통령이 직접 FA-50 수출에 감사를 표하고 조속한 계약 희망 의사를 아키노 대통령에게 전달했다.

세계 시장의 국산 군용기 한류 바람도 가속화될 전망이다.

KAI는 진입장벽이 높은 세계 군용기 시장에 후발업체의 어려움을 극복하고 뛰어난 성능과 가격경쟁력을 앞세워 틈새시장을 공략해 본격적인 항공기 수출업체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특히 FA-50은 고성능·저비용의 공격기로 우수성을 인정받으며 세계 시장에서 경쟁력을 높여가고 있다. 작년 이라크에 이어 필리핀 수출에 연이어 성공하며 T-50 계열 항공기가 세계 베스트셀러 반열에 진입하는데 선봉장 역할을 하고 있다.

KAI는 현재 미국, 보츠와나, UAE, 태국, 페루 등에 T-50 계열 항공기 추가 수출을 추진하고 있으며 특히 500대 규모의 미국 T-X 수주 성공 시 1,000대 이상의 수출이 가능할 전망이다.

T-50 항공기 1대 수출에 따른 경제적 효과는 중형자동차 1,000에 달한다는 분석으로, T-50 계열 항공기 1,000대 수출에 성공할 경우 32조원의 산업파급효과와 연인원 17만명의 일자리창출효과가 기대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