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은 3월 20일 부산 테크센터에서 미국 공군 F-15 전투기 와이어 교체 및 창정비 사업 초도기 출고 행사를 실시했다.

이번 사업은 지난해 9월 미국 공군과 4억 달러 규모의 태평양 지역 주둔 F-15 전투기에 대한 성능 개량 사업을 수주한 데 따른 것으로 F-15 항공기에 사용된 기존의 캡톤(Kepton) 재질 와이어들을 신축성과 내구성이 뛰어난 테프론(Teflon) 재질 와이어로 전량 교체하는 사업이다.

이번 작업은 항공기에 장착된 1만5000여 가닥의 와이어를 재 장착하여 각종 장비들과 정확하게 연결해야 하는 것으로 첨단 항공 전자 및 무장 계통에 대한 수준 높은 지식을 요구한다.

새롭게 와이어를 교체한 이후에는 와이어 내선 연결 점검 장비(WIT)를 이용해 각종 정밀 검사를 실시, 항공기 운영 및 임무 수행에 필요한 각종 시스템이 완벽하게 작동하는지 여부를 확인하게 된다.

이번에 입고된 F-15 항공기는 와이어 교체 작업과 함께 기체 개조 및 구조 보강 등 창정비가 함께 이뤄져 항공기 수명을 더욱 연장할 수 있게 됐다.

이날 행사에는 미 국방부 계약 관리처 및 운영 부대가 직접 참여하여, 대한항공의 성공적인 초도기 출고에 대해 감사의 뜻을 전했다.

대한항공은 미 공군과 육군, 해군의 각종 전투기와 헬기의 성능개량 사업 및 창정비를 성공적으로 수행해 태평양지역 美 공군 전투력 유지의 핵심 시설로서의 위치를 견고히 하고 있다.

아시아태평양지역 유일의 군용기 종합 정비창인 대한항공은 지난 1976년이래 F-5 E/F 제공호, 500MD 및 UH-60 헬기 등 군용기 생산을 시작으로 헬기 및 무인기 제작에 있어 독자적인 기술을 확보했으며 지난 1986년부터 민간항공기 부품 제작사업으로 확대해 에어버스, 보잉 등 세계적인 항공기 제작사에 항공기 동체, 날개 등 핵심 구조물을 공급해 오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