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우먼 김지선이 결혼사진에 관한 웃지못할 사연을 털어놨다.

지난 8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에 출연한 김지선은 추억을 회상해보는 코너인
'캐비닛 토크'에서 결혼사진을 들고 나왔다.

김지선은 결혼사진을 보여주며 "결혼 직전에 아시는 분으로부터
보톡스주사 모델이 되어달라는 부탁을 받았다.
공짜로 보톡스 주사를 맞게 해준다고 해서 기쁜마음으로 응했다"고 고백한 것.

김지선은 이어 "사진을 보면 얼굴 표정이 다 어색하고 어정쩡한 사진이 대부분이다.
사진이 전체적으로 다 이렇게 나왔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어색한 웃음을 선사하고 있는 김지선의 결혼사진을 확인한 박미선과 박명수 등은
"입은 웃고 있는데, 눈 좀 봐라. 부릅뜨고 있어 너무 무섭다"며 폭소를 터트렸다.
진행자인 유재석은 "나 이거 좀 복사해서 주면 안 돼?
너무 재밌다. 우울할 때 좀 보자"고 거들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