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1일 마돈나의 딸 루데스가 뉴욕 웨스트 사이드에서 아버지 카를로스 레온과 함께 손을 꼭 붙잡고 나란히 걷는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됐다.

침침한 뉴욕 거리를 차가운 표정으로 걷고 있는 부녀의 모습이 자못 심각하다. 마치 둘 다 그 누구와도 말하고 싶지 않은 듯한 분위기다.


세계적 팝스타 마돈나는 그 명성만큼이나 사생활도 화려하다. 영화배우 숀 펜과 이혼한 후 마돈나는 96년 쿠바 출신의 개인 트레이너 카를로스 레온과 결혼해 딸 루데스를 두었다. 레온과도 결국 이혼했으며 지난 2000년에는 10살 연하의 영국 영화감독 가이 리치와 결혼했다.

올해 쉰 살의 마돈나는 큰딸 루데스(12) 외에도 리치와의 사이에 태어난 아들 로코(8), 지난 2006년 말라위에서 입양한 남자 아이 등 슬하에 세 남매를 두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