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화권 인기 가수 겸 배우인 저우제룬(周杰倫·주걸륜·29)이 열애설에 휩싸였다.

유력 일간지인 타이양바오(太陽報) 및 홍콩언론들은 저우제룬과 그의 새 뮤직비디오 주연인 모델 왕스핑(王思平·20)의 관계가 심상치 않다고 보도했다.

저우제룬보다 9살 어린 왕스핑은 지난 2007년 타이완에서 데뷔해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신인 모델이다.

지난 25일 저우제룬의 뮤직비디오 촬영현장에서 두 사람은 몰래 눈길을 교환하거나 멀찌감치 떨어져 서로를 바라보는 모습이 여러 스태프들에 의해 목격됐다.


더욱 팬들의 관심을 끄는 것은 저우제룬과 얼마 전 열애설이 났던 또 다른 모델 장위천(江語燼)과 왕스핑이 절친한 선후배 사이로 알려진 것.

특히 저우제룬의 뮤직비디오 주연으로 장위천이 직접 왕스핑을 추천한 것으로 알려져 팬들의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타이양바오는 "저우제룬이 왕스핑을 부모에게 소개시키고 다정하게 사진을 찍는 등 두 사람의 관계가 심상치 않다."고 전했다.

이어 "고급 식당에서 저우제룬의 어머니와 함께 식사를 하는 모습이 목격되기도 했다."고 보도해 두 사람의 열애설에 신빙성을 더하고 있다.

그러나 열애설을 접한 왕스핑은 "말도 안된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왕스핑은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나는 저우제룬의 새 여자친구가 아니라 그저 뮤직비디오 주인공일 뿐"이라며 "저우제룬 또한 이런 소문에 전혀 관심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나는 그의 유머감각과 음악을 좋아한다. 그는 성격도 매우 좋은 사람"이라고 말해 여운을 남겼다.

한편 '가짜 안약'시비에 휘말려 있는 저우제룬 측은 현재 이 같은 열애설에 직접적은 대응은 하지 않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