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리우드 스타 중에 숨겨진 게이 많다”

미국에서 활동하고 있는 영국 출신 동성애자 배우가 할리우드 스타 중에
커밍아웃 하지 않은 게이가 많다고 밝혀 팬들에게 충격을 주고있다.

코미디 시트콤 ‘더 오피스’(The office)에서 ‘팀’ 역할로 출연하고 있는 영국배우 마틴 프리먼(Marin Freeman)은
최근 영국의 동성애자 뉴스사이트 ‘핑크뉴스’(pinknews.co.uk)와의 인터뷰에서
“게이라는 사실을 숨기는 유명 할리우드 스타들이 많다. 왜 커밍아웃을 하지 않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 말했다.

동성애자인 프리먼은 미국에서 활동을 시작한 직후 스스로 게이임을 밝힌 바 있다.

프리먼은 할리우드 스타들이 커밍아웃을 하지 않는 이유에 대해
“영국에서는 동성애자라는 것이 큰 문제가 되지 않지만 할리우드에서는 다르다.”면서
“게이라는 사실이 흥행성적에 영향을 미칠까봐 두려워한다.”고 밝혔다.

프리먼의 인터뷰를 보도한 핑크뉴스는 다른 영국 출신 배우인 이안 맥캘런,
아메리칸 PR컴퍼니의 하워드 브래그먼 CEO 등의 말을 인용해
할리우드 내에 여러 동성애자들이 있다는 프리먼의 주장을 뒷받침 했다.

이안 맥캘런은 지난해 동성애자 배우들을 차별한 감독과 제작자들을 공개적으로 비난했으며
브래그먼 CEO는 “할리우드에는 다양한 게이들이 있으며 이들은 ‘낙인’이 두려워 자신의 사생활을 숨기고 있다.”고 주장한 바 있다.

한편 핑크뉴스는 “프리먼은 할리우드의 게이들에게 커밍아웃을 재촉했다.”고 전하면서
최근 동성애자임을 밝힌 루크 맥팔라렌과 ‘석호필’ 웬트워스 밀러와의 관계를 언급해
밀러에 대한 의심을 우회적으로 나타내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