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426 댓글 6
탐욕이 선이라 말함에 이제 아무도 부끄러워하지 않는 이 세상에.. 영웅이 필요하다.
진짜 영웅이 필요하다.
돈의 가치를 소중히 여기되, 돈의 노예로 살기를 거부하며,
힘의 권위를 명예롭게 지키되, 부당한 힘에는 결코 굴복하지 않으며,
성공을 향해 전력을 다하되, 성공의 자리에는 더 큰 책임의 무게가 따름을 항상 명심하고,
다른 이의 즐거움에 크게 웃어줄 수 있고, 작은 아픔도 함께 울고 안아줄 수 있는.
유치원 때 이미 다 배워 알지만, 점점 잊고 지냈던 우리 마음 속 진짜 영웅을 만나고 싶다.


image001.jpg



육사 출신 특전사 대위
현, 동해부대 모우루 중대장
유시진 (남, 33세)

공부도 잘 하고, 운동도 잘 하는 사나이로 태어나 할 일도 많지만 시진의 선택은 육사였다.
육군 원사로 명예 전역한 아버지는 요즘 세상에 누가 알아준다고 군인을 하나 만류했지만,
당신이 걸어 온 길을 존경하고 따르는 아들이 당신 인생에 제일 빛나는 훈장임을, 시진은 안다.
'엄마' 다음으로 '충성'을 옹알거렸고 연병장이 놀이터였던 조기교육의 성과로 시진은, 사관학교 내내 교관 같은 생도였고 당연히 수석으로 졸업했다.
태권도와 특공무술은 물론이고 육사 시절 이미 특등사수였을 정도로 사격에 탁월한 재능이 있다.
육사 수석에, 전방부대 소대장을 거쳐 특전사 중대장을 지내고 해외파병 팀장까지, 누가 봐도 엘리트코스이지만 그렇다고 시진이 화려한 이력만큼 절절한 애국심으로 피 끓는 군인은 아니다.
아이와 노인과 미인은 보호해야 한다는 믿음, 거리에서 담배 피우는 고딩들을 보면 무섭지만 한 소리 할 수 있는 용기, 관자놀이에 총구가 들어와도 아닌 건 아닌 상식,
그래서 지켜지는 군인의 명예, 시진이 생각하는 애국심은 그런 거였다.

그 정도의 애국을 위해 키운 근육치곤 정도가 지나쳐 보이지만,
군인이 섹시해야 국민들이 애국한다는 것이 그의 두 번째 지론이였다.
지휘관으로서의 시진은 판단이 빨랐고, 책임질 일은 책임졌고, 사과할 일은 사과했다.
지휘관으로서 당연히 해야 할 일을 당연히 할 줄 아는 그를 동료들은 신임했다.
무엇보다 '우르크'의 나른한 평화를 깨뜨리는 시진의 유쾌하고 치명적인 농담을 좋아했다.
그러던 어느 날, 시진은 고국에서 징병 당한 듯 끌려온 한국 의료팀 여의사 모연을 만나게 된다.
막사를 공유하고 식당과 연병장을 공유하다 보니 호기심은 관심으로 변했지만, 이국의 하늘 밑에서 느낀 설렘은 귀국과 함께 유효기간이 다하는 법,
스치는 인연에 흔들리지 말자 다짐하면서도 그녀의 귀찮은 부탁들을 들어주고 있다. 미인은 보호하는 것이 원칙이니까.
그러나 다가올 운명은 둘의 헤어짐을 허락하지 않는다. 엄청난 재앙이 설렘으로 들뜬 '모우루'마을에 그림자를 드리운다.



에코병원 특진병동 VIP담당 교수
현, 에코 봉사단 의료팀장
강모연 (여, 34세)

태어나 보니 이미 인생은 꼬여 있었다.
친척집을 전전하며 보낸 유년 시절은 모연에게 세상을 일찍이 가르쳤다.
다행히 '공부가 제일 쉬웠어요'과라 의대 진학은 어렵지 않았다.
달콤한 추억 하나 없이 살벌한 신체해부도를 외우면서 여대생이 아닌 의대생으로 6년을 마쳤다.
모든 과에서 탐을 냈으나 흉부외과 레지던트에 지원했다. 응급 많고 고된 수술 탓에 지원자가 적어 교수임용이 빠를 거란 판단에서였다.
정확하고 야무진 모연의 손은 수술실 교수들에게 언제나 1순의 어시스트였고, 한 번의 유급 없이 스물아홉에 전문의까지 따낸 모연은 계산대로 굴러가는 인생에 감사했다. 그런데, 그깟 실력 따위 '빽'에는 장사 없었다.
첫 번째도 참았고 두 번째도 참았지만 세 번째 교수임용에서 떨어졌을 땐, 참을 수 없었고, 참지 않았다. 에코그룹 대주주 딸이라는 배경이 교수임용의 이유가 된다면, 다음 기회는 장관 사위에게, 병원장 조카에게 또 나가떨어질 게 뻔하지 않은가.

외과과장과 대판 붙고 사표를 집어던진 그 순간, 모연의 인생은 또 다른 반전을 준비하고 있었다. 자기를 밀어내고 교수가 된 동기 대신 땜빵으로 출연한 방송에서 의료계의 현실에 대한 독설을 날린 모연의 '시니컬 화법'은 마법의 주문이 되어 모든 것을 바꾸어버린다.
눈 깜짝할 새에. 공중파 고정만 다섯프로에, 에코병원의 간판스타이자 VIP특진고객 리스트를 가장 많이 지닌 수익률 최고의 흑자의사가 되어 있었다.
동료들의 질투어린 시선에도 모연은 쿨했다. 그들의 질투로 낭비하는 시간만큼 난 그들보다 앞서 가 있을 테니까.
그런데, 그게 정말 먼 낯선 하늘 아래가 될 줄 몰랐다.
병원 실세인 부원장과의 스캔들(?)로 하루아침에 '우르크'로 파견되는 의료방사단의 팀장을 맡게 된 것이다. 열 받은 모연은 단언컨대 시간이나 떼우다 방송에서 떠들 사진이나 몇 장 찍고 돌아갈 생각이였다. 그때까지 모연은 알지 못했다. 자신이 앞에 펼쳐질 예측불허의 상황들을...
그 삶과 죽음의 경계에서 목숨을 걸고 모연을 지키는 한 남자를 만나게 될줄을..
'적자생존'이란 백신을 맞아, 어설픈 휴머니즘 쯤은 충분히 막아낼 줄 알았는데...

 

image001.png

 

  • 브이740 2015.08.28 00:27
    역시 김은숙이 남주캐릭 뽑는덴 기가막힘ㅋㅋ
  • 깡아닌데요 2015.08.28 00:35
    원래 처음 떠돌아 다녔던 시놉에선 여주가 어렸던걸로 본것 같은데 바뀐건가 아니면 잘못봤던건지....
  • hame 2015.08.28 00:47
    서브캐릭터 설명도 되게 궁금하네요..여주남주 캐릭은 되게 좋아보이는데
  • 콩코르드 2015.08.28 00:54
    캐릭 좋네요
     
  • 난행복혀 2015.08.28 00:55
    제가 듣기로는 진구-김지원 라인이 매력 있다고.. 남여주가 좀 로코로코한 분위기라면
    이 쪽은 김지원이 직급이 더 높고 집안 반대? 이런 것도 있어서 되게 매력적이라는데
  • 칸추 2015.08.28 01:01
    송중기도 좋은데 럽라는 진구-김지원 쪽이 더 기대되네요ㅎㅎ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37228 사도 무비토크 문근영과 유아인 5 라비트 2015.08.28
37227 해피투게더 오세득 양고기 구이 2 모든게진리 2015.08.28
37226 문근영과 사도 배우들 6 은바구니 2015.08.28
37225 화보 촬영하러 가는 강소라 6 끼깔라 2015.08.28
37224 김유정, 김새론 인스타 업뎃 4 프렌체이 2015.08.28
37223 김새론 아레나 9월호 화보 1 풀향기 2015.08.28
37222 23년전 김민정-이재은 3 배츄나비 2015.08.28
37221 슈스케k7 미국 오디션 준우승 출신 디아 프램튼 4 깐돌이는달팽이 2015.08.28
37220 박민영 인스타 5 Out겨 2015.08.27
37219 슈퍼맨 머리 자르는 대박이 6 호수와별 2015.08.27
37218 오늘 사도 무비토크 유아인 문근영 10 꽃이랑하늘 2015.08.27
37217 오늘 에프엑스 루나 5 헐랭의아이콘 2015.08.27
37216 윤후 엄마 니니와 아빠 윤민수 3 눈웃음홀릭v 2015.08.27
» 태양의후예 송중기-송혜교 인물 소개 6 사계절 2015.08.27
37214 두번째 스무살 1회 예고 4 RoseRed 2015.08.27
37213 김새론 최근 5 나처럼♥ 2015.08.27
37212 정유미 근황 사진 1 sugerfree 2015.08.27
37211 아유미 근황 2 왼손잡이야 2015.08.27
37210 슈퍼맨 삼둥이 미공개 철판요리 먹방 2 천하명품 2015.08.27
37209 김유정 오늘 스킨푸드 행사 7 눈꽃웃음 2015.08.2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4600 4601 4602 4603 4604 4605 4606 4607 4608 4609 ... 6466 Next
/ 64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