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봄 마약 봐주기' 정황…檢, 불법 대리처방 묵인

마약류인 암페타민 각성제를 밀반입한 인기 걸그룹 2NE1의 멤버 박봄(31)씨를 입건유예한 검찰이 부실 수사로 봐주기를 한 정황이 속속 드러나고 있다. 

검찰은 ‘암페타민 각성제를 국내에서 복용할 경우 불법’이라는 점을 박씨 측이 알고 있었다는 사실을 파악하고도 내사 당시 이를 문제삼지 않았다. 

특히 박씨 측은 암페타민 각성제를 미국에서 대리 처방받았다고 해명했지만 이는 미국에서 엄연히 불법이라는 점을 검찰이 알고도 묵인해 준 사실도 확인됐다.


http://media.daum.net/entertain/star/newsview?newsid=201407061642078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