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회’ 김희애-유아인-박혁권, 경찰서에서 삼자대면…왜?





'밀회' 김희애·유아인·박혁권이 경찰서에서 삼자대면을 했다.

12일 JTBC 월화극 '밀회' 측은 경찰서에 나란히 앉아 있는 김희애·유아인·박혁권의 모습이 담긴 스틸컷을 공개해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12일 방송될 '밀회'에서는 차기 음대 학장직을 뺏길까 초조해진 박혁권(준형)이 "김희애를 희생양으로 만들어라"라는 김창완(민학장)의 말을 듣고 김희애와 유아인(선재)을 고소하는 상황이 전개된다. 해당 사진은 고소당한 유아인·김희애와 고소한 박혁권이 경찰서에서 진술을 하고 있는 모습이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피고소인인 김희애와 유아인이 담담한 표정으로 앉아있다. 이와 대조적으로 고소인인 박혁권은 당황하는 표정으로 앉아있어 눈길을 끈다. 또한 세 사람의 뒤에는 초조한 기색의 김혜은(영우)·윤복인(지수)·장소연(세진)이 지켜보고 있다. 장현성(인겸)의 등장도 눈에 띈다.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6&oid=241&aid=00021982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