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아침에 인터넷 보고 깜짝 놀랐네요. 인문학 비하라니요...매달 제 파랑새 강의 들었던 분들은 알 겁니다. 제가 평소에 인문학 책 많이 읽으라고 얼마나 잔소리를 했는지.


인문학이야말로 제 모든 강의의 원천입니다. 인간을 탐구하는 인문학이 없었다면 제가 오늘날 인간의 삶과 꿈, 희망에 대해 말할 수 있었을까요. 핵심은 인문학 비하가 아니라 자기계발서에 대한 편협된 시각을 이야기하고자 함이었습니다.


저는 인간의 원천생각인 인문학적 지식이 인간의 삶속에서 어우러져 나온 지혜가 담겨 있는 것이 자기계발서라고 생각해요.


그래서 자기계발서를 인문학 책보다 급이 낮은 무엇, 성공에 환장한 이들이나 읽는 약삭빠른 처세술 정도로 보는 시선들이 참 안타까웠죠. 특히 <김미경쇼>를 진행하는 동안 여러 출연자들을 섭외하고 많은 분들을 만나뵈면서 그들의 삶을 통해 배우는 것이 참 많았습니다. 방송은 그들의 삶을 축약해 전달해드리는 소중한 통로가 되었구요.

이 모든 것들이 하나의 자기계발서와도 마찬가지입니다. 실제로 그 분들 중에는 자기계발서를 내신 분들도 계셨고요. 하지만 안타깝게도 '꿈을 이룬 사람들'에 대한 편협된 시각, 그들이 지나온 길을 안 들으려하는 다소 닫힌 마음에 대한 안타까움으로 자기계발서의 가치를 이야기한 것입니다.


책에 대한 가치를 좋고 나쁨으로 나눌 수 있을까요?
어떤 책이든 지혜와 배움이 담겨져 있지 않은 것이 없습니다. 다소 강한 표현이 되었을지 모르나 인문학도, 자기계발서도 인생의 지침과 학문으로서 함께 받아들였으면 하는 마음에서 이야기한 것입니다.


제가 그간 배운 인문학 정신이란 겉으로 보이는 현상 너머 본질에 열린 마음으로 다가가는 것이었습니다. 제 강의도 이러한 관점에서 받아주시면 좋겠어요.


https://twitter.com/artspeech

  • ?
    강의 내용이 아니라 전하는 방법의 문제였음..
  • ?
    대중소설 작가가 순수문학보다 낮은 취급 받고는 발끈했다가
    문학에 높고 낮음이 어디 있느냐..고 하는 듯한 느낌
  • ?
    이럴 때마다 인터넷 공간이라는거, 늘 느끼고 지금도 그렇지만 참 피곤한 것 같네요
  • ?
    김미경 그 영상 봤는데 강의자체는 문제 될거 없었는데 너무 강압적으로 강의를 함..어투도 그렇고..그래서 자칫 이런 오해가 생기는거 같음
  • ?
    논란거리가 될 거 아니였는데 김미경씨의 스타일이 맘에 안들었다면 거슬렸을 수도
  • ?
    원래 좀 직설적이에요... 근데 저렇게 논란 될 정도는 아니라고 보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