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아라를 사랑하고 걱정해주는 많은 분들과 많은 관계자들께 전하고자 합니다.

티아라를 현재의 7인 체제에서 최종적으로는 9명 중심의 시스템으로 변경할 것이며, 필요시 멤버교체 및 새로운 멤버 영입을 과감히 단행할 것을 알립니다.

또한 올 7월에 나올 티아라의 새로운 앨범부터 새 멤버를 투입해 활동을 하게 될 것이며, 9명의 멤버에 틀을 맞추어 갈 것입니다.

저는 김완선, 김종찬, 김민우, 윤상, 노영심, 조성모, SG워너비, MC THE MAX, 씨야, 다비치, 티아라 등 가요계 로드매니저를 거쳐 30년 가까이 연예인을 발굴하고 기획하면서 느낀 점을 전하고자 합니다.

제가 기획한 연예인중 일부는 인기가 많이 오른 후 3년 정도가 되면 계약기간 안에는 '열심히 하든 하지 않든 대중들의 관심은 불변일 것'이라는 생각을 가지고 자만하고 나태해지는 선례를 많이 보고 느껴왔습니다.

그러나 모든 팬들은 무대에서나 밖에서나 스타들이 항상 최선을 다하며 타의 모범이 되길 바라고 연예인을 통하여 기쁨과 즐거움을 얻기를 바랍니다.

티아라가 열심히 하고 있지만 무대위나 무대밖에서 앞으로 더 많이 노력하고 더욱더 열심히 해야 한다는 차원에서 기존 7인에서 9인체제로 변화, 유지해 가기로 했습니다.

이번에 발표된 티아라의 멤버 변화에 대해 많은 분들과 관계자분들께서 걱정과 우려를 하고 있다는 점은 너무나 잘 알고 있습니다.

근래 가요계는 매월 새로운 걸그룹과 보이그룹들이 정신없이 데뷔를 하고 있고, 지금도 수십개의 팀들이 10시간 넘게 비지땀을 흘리며 노력을 하고 있는 것이 현실입니다.

이러한 상황 속에서 티아라가 ‘우리는 티아라야’ 혹은 ‘한국상위그룹에 있는 팀이야’라는 생각 속에 안주하고 있다면 절대 발전을 할 수 없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티아라는 많은 연습기간을 거치지 못하고 데뷔한 아이돌 그룹입니다. 아이돌 그룹 티아라를 기획한 기획자로서 그 점을 많이 반성하며 저와 티아라는 'Bo Peep Bo Peep' '너 때문에 미쳐' ‘Roly-Poly’ ‘Cry Cry’ ‘우리 사랑했잖아’ ‘Lovey-Dovey’ 등 새로운 것에 도전하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했고, 지금도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티아라를 많이 좋아하는 팬 분들은 티아라가 무대에서 열심히 하고, 모범적이며, 개념있는 아이돌이 되길 원할 것이라 생각합니다.

그동안 많이 나왔던 티아라의 인사논란, 무대에서의 태도 문제 등 모든 것을 비추어 볼때 티아라를 기획한 대표로서 팬들에게 죄송하며 앞으로 티아라에게 그러한 논쟁이 일어나지 않도록 티아라와 코어콘텐츠미디어 전 스태프 모두가 노력을 하겠습니다.

토끼와 거북이라는 전래동화를 보면 토끼와 거북이의 달리기 경주에서 토끼가 무조건 이기는 경주였지만, 거북이가 뒤에 있다고 토끼가 안심하고 쉬면서 여유를 부리는 사이 거북이가 열심히 뒤쫓아 결국 1등을 하게 되면서 토끼는 1등의 자리를 내어줍니다.

이처럼 티아라 멤버 중 열심히 하지 않고 자만하는 멤버들로 인해 다른 멤버들이 피해를 입게 된다면 과감히 해당 멤버 교체 및 새 멤버를 영입할 생각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것이 티아라가 한국의 티아라로 머물지 않고 아시아를 넘어 K-팝 중심에 설 수 있는 길이라고 생각합니다. 티아라의 새로운 멤버는 올 7월 티아라의 신곡앨범 활동 시에 공개할 예정이니 많은 기대와 관심 부탁드립니다.

저희 티아라는 팬들과 관계자 분들이 있어 티아라가 있다는 점을 염두에 두고 항상 신인의 마음을 가지고 모든 일에 최선을 다하여 좋은 모습만 보여드리겠다고 소속사 보도자료를 통해 전달하는 바입니다.

  • ?

    빡세게 굴리는 것에 따라오지 않는 자는 내치겠다는 결의문인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