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왕' 시리즈의 박지은 작가와 김남주가 다시 뭉친다.

드라마 관계자에 따르면 MBC '내조의 여왕' '역전의 여왕'으로 흥행 연타석을 친 박지은 작가와 배우 김남주가 다시 한 번 손잡는다. 두 사람은 KBS로 무대를 옮겨 흥행 신화의 재현을 노린다. 두 사람이 작가와 주연배우로 호흡을 맞출 작품은 '오작교 형제들'의 후속의 KBS2 주말극.

박지은 작가는 전작 '내조의 여왕'과 '역전의 여왕'에서 미시배우 김남주를 내세워 직장 여성의 모습을 현실성 있으면서도 트렌디하게 그려냈다.



http://sports.chosun.com/news/ntype.htm?id=201110250100182310015892&servicedate=201110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