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그 우정촌에 가고 싶다




패러디가 파괴력을 얻는 것은 대개 두 가지 경우다. 원전이 대단히 위엄 있거나, 혹은 가지고 놀기에 좋은 재료이거나. 그런 면에서 <무한도전>이 타 방송사 프로그램을 레퍼런스로 삼는 데 대한 금기를 가볍게 넘어 SBS <짝>을 패러디한 ‘짝꿍 특집’을 제작한 것이 어떤 의미였는지를 굳이 언급할 필요는 없을 것 같다. 다만 중요한 것은 그 완성도다.



http://10.asiae.co.kr/Articles/new_view.htm?a_id=20111024015632661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