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앤크 마지막 경연 마치고 동엽신과 기념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