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4436 댓글 9

자신을 들려주는 가수가 가수다



1. 임재범의 등장이 이슈가 되었습니다. 현장 판정 단은 인터넷을 비롯한 각종 매체에서 임재범의 등장에 대한 기대, 그 버프를 충분하게 받았을테고 그것이 현장에서의 화학 작용으로 보상을 받았습니다. 그것이 1등으로 이 어졌죠.

임재범의 가창력을 논한다는 것은 큰 의미는 없을 줄 압니다. 이번 무대에서 임재범의 무대와 대척점을 이룬 것이 김연우의 무대였습니 다. (뒤에 설명을 할 것입니다.)

정확한 음을 내고, 씨디를 재생하는 해상도로 노래 를 부르는 것으로는 부족하다는 것 을 임재범이 보여준 겁니다. 가사에 대한 해석, 그 것을 표현하는 감성, 그리고 무대를 장악하는 카리스마.

임재범에 대한 곳곳에서 쏟아지는 상찬은 단순하 게 그가 오랫만에 무대에 등장해서가 아니라, 곡에 대한 인생을 투사한 해석으로 인해서 비롯된 것입니다. 기행에 가까운 그의 보헤미안의 감성에, 노래 한 곡으로 섯부르지 만, 우리들은 그렇게 설복당하고 만 것이죠.

내가 눈물을 눈에 머금고 감상에 젖는 것을 모를 정도로 부지불식간에 청중들은 그의 노래에 하나가 됨을 느꼈습니다. 이것은 어찌 보면 한 무대에 선 작은 존재에 대한 존경의 표현일 것입니다.

의식하지 않고서도 우리 는 그의 노래에 우리의 의식을 담아 듣게 되었던 것이죠. 그의 감성과 표현 앞에 많은 사람들이 옷깃을 여민 것입니다. 노래라는 것이 시각과 청각의 공감각적 표현이라는 것을 다시 한 번 알게 되었습니다.

그의 엄숙한 모습, 무어라고 단정 지을 수 없는 복잡한 표정에서 우리 는 희노애락을 함께 했습니다. 앞으로 방송 외에 들리게 될 그의 기행과 다양한 인생의 모습들이 투영되어서 드라 마틱한 나가수가 될 것으로 기대합니다.


2. BMK라는 가수는 아마 쉽게 소모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모든 가수들은 자신의 독특한 장점이 곧 자신의 장르를 국한하는 치명적 인 단점이 된다는 것을 스스로 가장 잘 알터인데, 소울 국모라는 이 분은 그의 지나친 소울풀한 창법 때문에 단명하지 않을까 합니다.

박정현은 거룩하다 라는 말로 그녀에 대한 최고의 상찬을 보냈지만, 실은 이 거룩함 때문에 스스로에 대한 제약이 생길 것으로 보입니 다.

신이 내려온 것 같다는 그 느낌 은 사사로운 감성을 포착하지 못하고 오로지 스케 일에 압도되는 것으로 거룩함에 그치지 않을까 합니다. 무조건 질러댄다는 느낌이 다 라는 세간의 평은 스케일만이 전부가 아니라 가사를 하나 하나 포착하는 세밀한 감성이 없다는 방증입니다.

노래라는 것은 결국 자기 목소리를 음에 실어서 스 토리텔링을 하는 것인데, 이 스토리 텔링이 항상 거대 에픽, 서사시처럼 들린다면 듣는 사람은 굉장히 피곤합니다.

이런 점에서 이 가수가 배워야 할 가수는 박정현과 이승 환 정도로 봅니다. 이 두 가수는 아주 사사로운 노래부터 대편성의 거 대한 스케일까지 모두 소화하는 아주 드문 가수이죠.

이 두 가수 외에 몇몇 가수가 더 떠오르지만, 실은 BMK는 자신 에게 거룩하다라는 존경을 표한 박정현에게 개인 적인 사사를 받아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이소라도 스펙트럼이 넓은 가수이지만, 이소라는 질러대는 가수는 아니니까요.)


3. 김연우. 저는 김연우의 광팬이자 광빠입니다. 우리나라에 서 가장 노래를 잘한다고 생각합니다. 그렇지만 김연우는 바로 이 점 때문에 나가수라는 무대가 위태로운 것입니다.

하이 피델리티, 높은 해상력 만으로는 노래 실력을 증명할 수 있는 필요 조건이 될지언정, 충분 조건은 되지 못합니다.

특히 김연우의 높은 해상력이라는 장점이 두 가수 에 의해서 거세가 되었는데 전술한 임재범과 김범수입니다. 임재범과 김연우는 현장에 대한 장악력, 카리스마, 가사의 감성적 표현이라는 점에서 엄청난 차이를 보였습니다.

김연우 발라드의 특성 이 도회적인 잿빛, 회색빛의 냉소적인 감성, 비 내리고 난 다음의 눅눅한 기운을 담은 슬 픔을 '머금은' 감성이라면 임재범은 천둥, 번개를 동반한 하늘이 울고 땅이 울고 나도 울었다는 '쏟아지는' 감성이었습니다.

김연우와 김범수는 지향하는 바가 매우 비슷합니 다. 김범수가 좀 더 표현의 외연이 넓다고 보입니다만, 김연우와 김범수는 음색도 비 슷한 편이고 (일부에서는 두 가수의 음색이 무개성하다는 지적을 하는 데 일견 일리가 있는 지적입니다. 정확한, 교과서적 인 음을 내니까요)

자신이 잘하는 장르도 매우 유 사합니다. 대기실에서 둘 간의 대화가 거의 없었죠. 두 사람 모두 서로가 불편할 겁니다.

출연하는 가수들 중 가장 닮아 있는 가수죠. 일례로 그 전에 윤건의 갈색머리의 앨범 버전은 김연우가 불렀지만, 활동을 할 때는 김범수가 대신 불렀습니다. 이렇기 때문에 대체재라는 속성, 둘 간의 편차가 거의 없었기 때문에 두 가수가 6위, 7위를 나눠 가졌다고 봅니다.

청자들은 두 가수의 변별적 차이를 발견하지 못했거든요. 장르적 특성이기도 하지만, 이것은 음색과 그들이 지향하는 음악 세계가 상당히 유사 하기 때문입니다. 앞으로의 김연우의 고민은 김범수와 차별화된, 교 과서적인 노래 이상의 무언가를 보여 주지 않으면 조기 탈락할 가능성이 무척 높습 니다.

다양한 장르에 대해 연습이 되어 있지 않기 때문에 팬으로서 무척 불안합니다.


4. 김범수 김범수는 발라드만 잘 하는 가수가 아닙니다. 김범 수 노래 중 가장 좋아하는 노래가 바보 같은 내게라는 이현도의 곡입니다. 이 곡은 지금 들어도 그 세련미가 극에 달하는 업템포의 알앤비 발라드 넘버입니다.

이 곡을 불렀 다면 김연우와 장르가 겹치지 않아 아마 중간 정도의 순위를 점했을 것으로 봅니다.

앞으로 이 노래를 한 번 꼭 들려줄 것으로 기대합니다. 자연히 이 곡의 작곡가인 이현 도도 인구에 회자되기를 간절히 바라고 있습니다.

김범수는 정통 발라드 뿐 아니라 다양한 변종의 발 라드, 댄스, 록, 소울에 능한 가수로 보기 때문에 가장 장수할 것으로 기대합니다.


5. 기타 윤도현은 락을 기반으로 하고 있기 때문에 가장 신 선하고 충격적인 무대를 선보일 것이라는 점에서 장수할 가능성이 매우 높습니다.

이번에도 상위권을 기록한 것을 보면 그렇죠.

이소라는 약간은 답답한 창법 때문에 관객들이 피 로감을 곧 느끼지 않을까 걱정이 됩니다. 스스로 고민이 많을 줄 압니다.

박정현은 아직도 보여줄 장르가 굉장히 많습니다. 팝 음악에 대한 이해도가 가장 높기 때문에 다양한 장르를 보여줄 포텐셜이 아직 도 충만합니다.


6. 총평 앞으로의 프로그램의 구성이 어떻게 될른지 모르 겠지만, 노래로만 시간을 채우기 에는 많이 어려울 겁니다.

개인적인 이야기도 들려 주어야 할 것이고, 때로는 두껍 게 입은 외투를 벗고 자연인으로서 사람들에게 발 가 벗길 준비도 해야 할 것입니다.
엿보기 심리가 충만한 게 우리네 인생이지만, 스스 로 무장 해제를 즐겁게 하는 사람에게 스포트라이트가 가장 많이 쏟아질 것입 니다.

스스로를 딸 바보라고 인증한 임재범에게 가장 이 상한 사람으로 낙인 찍혔던 주홍글씨가 빨리 변색된 이유도 여기에 있을 것입 니다.

노래를 부르는 사람에게 가사와 동일한 고백을 하 고 있다고 느낄 때 관중들은 열광하고 공감할 것입니다. 자신의 노래를 들려주 는 사람에게 가수라는 칭호를 부여하고 그 사람을 마음 속에 들일 것입니다


출처 ㅡ dp 태양인님
  • 내맘얼었다 2011.05.03 02:02
    나가수에서 김연우의 약점, BMK, 윤도현씨에 대한 평가가 공감가네요
  • 돌고래날개 2011.05.03 02:09
    뭔가 굉장히 전문가 스멜이 나는 글이네요. 공감도 되고...
  • 뽑히뽑히 2011.05.03 02:13
    공감가는 부분이 많네요. 특히 김연우씨나 BMK, 윤도현씨에 대한 대목은 고개가 끄덕여집니다.
  • 따뜻한곳으로 2011.05.03 02:27
    김연우 김범수 캐릭터가 겹친다는 말씀은 공감가네요 ㅋ
    휘성&거미, 박효신&테이처럼 목소리나 잘하는 음악 등이 비슷함..
  • 다이리가 2011.05.03 03:20
    bmk무대를 몇번 실제로 봐서 그런지 .. 그부분에서 너무 공감가네요 ....
    거대하긴 한데 스며드는 감성은 못느껴봤거든요 ... 와 ~~~ 노래 잘한다 정도 .....
  • 잠이진리 2011.05.03 03:23
    많은 부분 공감되는 글이네요. 다만 김연우에 대해서는 글쎄...라는 생각이 드는 것도 사실입니다.
    만약 가수들이 자신의 노래를 부르는 것이 '나가수'의 컨셉이라면 위의 김연우에 대한 평에 동의합니다.

    그렇지만 사실 나가수는 서로 노래를 돌려부르고, 다른 시대의 음악을 선택하고 그러한 테마 아래서 여러가지 노래를 부르기
    때문에 위의 평가와는 다른 결과가 나올 거라고 생각합니다. 김범수와 김연우의 발라드 넘버들은 서로 공통분모가 많지만 -
    그래서 겹칠지도 모르지만 - 김범수와 마찬가지로 김연우 역시 음악적 스팩트럼이 굉장히 넓은 가수입니다.

    따라서 김연우도 자신의 역량을 십분 발휘할 수 있을거라 기대합니다. BMK에 대해서도 기대를 합니다.
    다만 다른 '거룩하'지 않은 음악을 부르는 걸 직접 보지는 못해서 섣부른 판단은 못 내리겠네요.
  • 후니훈잉 2011.05.03 03:28
    읽을수록 공감 안가네요 ㅋㅋㅋ 처음 볼때는 아 그렇겠다 했는데..
  • 박의종 2011.05.03 03:33

    내가 볼때 이사람 광빠맞나 싶은데 ㅋㅋㅋㅋㅋㅋㅋㅋ

  • ankoo 2011.05.03 07:02
    이소라 공감..예전부터 이소라의 답답한 창법, 가사 전달이 제대로 안되는 웅얼거림, 자기가 도취되어서 듣은 사람은 뒷전인 듯한 게 영 맘에 안들었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사이트 장애 관련 공지사항 네모판 2021.11.29
10385 김희선 '입양 전 아동들과 찰칵' 3 카라멜라떼 2011.05.04
10384 문근영 중국 여름 화보 7 음악이있는세상 2011.05.04
10383 김수현 최근 5 꼬세비 2011.05.03
10382 이효리 트위터 업뎃 순심이랑 5 하이야~ 2011.05.03
10381 미에로 지나 사진 3 빛나는허벅지 2011.05.03
10380 잠깐만,거울 좀 보고 올게 11 기쁜흐느낌 2011.05.03
10379 내게 거짓말을 해봐 제작 발표회 6 봄바람을몰고 2011.05.03
10378 로맨스타운 제작발표회 5 조만간핑크빛 2011.05.03
10377 오늘 로맨스타운 제작발표회에서 성유리 울다웃다 2011.05.03
10376 내일 제대하는 조인성 5 박의종 2011.05.03
10375 데일리 레몬 워터 윤승아 5 후니훈잉 2011.05.03
10374 양현석과 윌아이엠 2 미소퐁퐁 2011.05.03
10373 하상백 2011 A/W 단독 컬렉션 유진 3 오아식스 2011.05.03
10372 폴스미스 향수업계 최초 국내모델 닉쿤 3 푸리팅 2011.05.03
10371 유진 겟잇뷰티 내일모습 4 찬란한주연 2011.05.03
10370 걸스데이 맥심(Maxim) 화보 2 저바다에누워 2011.05.03
10369 김연우 성량이 어느정돈줄 아세요? 7 두큰둑흔 2011.05.03
» 나가수 새로 등장한 가수들에 대한 평가 9 약맛김밥 2011.05.03
10367 오늘 조권 가인 팬조공 인증 1 순:둥이s 2011.05.02
10366 시티헌터 출연진 스틸컷 6 꽁이님 2011.05.0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8248 8249 8250 8251 8252 8253 8254 8255 8256 8257 ... 8772 Next
/ 87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