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4305 댓글 3

저를 아껴주신 모든 분들께 지금까지 솔직하게 제 자신을 보여드리지 못했던 것에 대해 먼저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 드립니다.

지난 열흘은 제겐 감당하기 어려울 정도로 힘겨운 시간들이었습니다.

소 를 취하하며 그 어떤 합의도 없었습니다. 너무나 많은 추측들이 있어 이제는 직접 말씀을 드려야 할 것 같아 용기를 내어 글을 씁니다. 하지만 사실 지금 이 순간에도 제 가슴 속 깊은 진심이 잘 전달될 수 있을까 라는 생각에 많이 두렵고 망설여집니다.

어린 시절이었지만 믿음과 희망으로 사랑을 했고, 그 나이에 가져야 할 소중한 많은 것들을 포기해야 했지만 단 한번도 그 사랑에 대해 가슴이 아닌 머리로 계산 한 적 없었습니다.

하지만 세상에 대해 알기도 전에, 숨겨져야 했던 제 존재가 저의 인생에 끼친 영향과 상처는 말로 전달되고 글로 표현 될 수 있을 정도의 크기가 아니었습니다.

여러 개의 이름으로 살아가며 정체성의 혼란에 시달리며 늘 마음을 졸여야 했고, 사람들에게... 친구들에게 가족들에게 솔직하고 여유로운 마음으로 다가설 수 없었기 때문에
차갑고 진실되지 못한 사람이라는 오해도 받으며 원만한 대인관계를 이룰 수 없어 많이 힘들었습니다. 나 자신으로 살아갈 수 없던 고통은 자유를 잃은 것과 같은 것이었습니다.

일 반적으로는 이해할 수 없는 생활을 해야 했던 이유는 아무에게도 모습을 보이고 싶지 않다던 그 사람의 뜻을 존중하고 따랐던 것이었습니다. 그것이 사랑이라 믿었던 저는 부모님도 제 자신도 버리고 살았던 것입니다. 제가 선택한 그 길이 제 자신을 상처 내고, 고통 받게 하고 무의미한 존재로 만들고 있다는 사실을 당시에는 깨닫지 못했습니다.

나 자신으로 살아갈 수 있게 되는 것이 오랜 바람 이었지만 이미 너무 긴 시간 동안 숨겨지며 살아온 탓에 내 자신이 드러나고 밝혀지는 것이 한편으로는 무섭고 두려웠습니다.

2006 년 제대로 된 논의 조차 해보지 못하고 모든 것을 마무리 했던 이유는 어서 빨리 모든 상처를 잊을 수 있기만을 바랐기 때문이었고 그때는 그것이 서로에게 좋은 모습으로 남는 것이라고 믿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현실은 그렇지 못했습니다.

시간이 흐를수록 상처는 더 깊어만 갔고 제가 굳게 믿었던 진실과 약속들이.... 깨어지며
치 유할 수 없는 상처로 남았습니다. 늦게나마 저의 삶을 찾아 배우가 되었지만 온전한 '나'로 살아올 수 없었던 시간 만큼.... 불분명한 과거에 대해 수많은 오해와 억측에 부딪치며 남몰래 수없이 울고 또 울었습니다. 새까맣게 타버린 가슴을 열어 힘들다고 외치고 싶고 위로도 받고 싶었지만 아무에게도 말할 수 없고, 기댈 수 없는 외로움을 삭히며 제 인생의 반을 살아왔습니다. 어둡고 긴 시간들에 대해 이해 받고 싶은 마음도 있었고 잃어 버린 나를 찾고 싶은 마음에 여기까지 오게 되었습니다.

하지만 저 또한 이 소송을 진행하며 처음엔 이렇게 까지 서로가 대립하게 될 줄은 몰랐습니다. 그 사람을 깍아 내리고 싶은 마음은 정말 조금도 없었고 그래도 좋은 모습으로 원만하게 풀어갈 수 있을 거라 생각했습니다.

그 러나 지금.... 오랜 인연 맺었던 사람과, 함께 했던 과거를 놓고 서로 다른 의견으로 마주하는 안타까운 상황에 이르렀습니다. 디자인이나 스타일링 같은 비쥬얼적인 작업 등.. 많은 부분을 함께 만들어 왔고, 그것은 2000년 활동을 위해 한국으로 떠난 이후에도 계속 되었습니다. 함께 고생했던 기억과 노력들이 아픔이 되어 다시 저에게 돌아 오는 것을 느낍니다.

이제 이 논쟁은 서로를 깍아 내리기만 할 뿐 더 이상 무의미 하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긴 시간이 예상되는 이 논쟁에 지금까지의 제 인생 그리고 그 무엇과도 바꿀 수 없을.... 앞으로의 저의 시간과 삶...... 제 주변의 모든 분들과 팬 여러분.... 그분들의 소중한 마음 까지 희생시키고 싶지 않았기에 소취하를 결정하였습니다. 소송 사실이 세상에 공개되며 더 이상 둘만의 논쟁이 아니게 되었습니다.

어쩔 수 없이 서로를 헐뜯고 공격하게 될 앞으로의 과정이 가치 있는 일이 아니라는 판단을 했습니다. 말할 수 없이 두렵고... 가슴이 녹아 내리는 것 같은 상실감으로 하루하루를 보내며... 저의 진심이 전해지기 만을 간절히 바라고 있습니다.

하루라도 빨리 제 자리로 돌아가서 저를 믿고 응원해 주시는 팬 여러분들과 지인분들의
소중한 마음에 보답하고 싶지만...... 자꾸 약해지고 주저앉는 제자신 때문에............ 부모님께 그리고 저로 인해 고통 받으면서도 저를 걱정해 주시고 격려해 주시는 모든분들께 죄송한 마음뿐입니다.







출처-www.ejiah.com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10372 시티헌터 출연진 스틸컷 6 꽁이님 2011.05.02
10371 최고의사랑 걸그룹 국보소녀..... 6 교고쿠도 2011.05.02
10370 이효리가 광희에게 : 성형은 이제 그만~~ ^^ 2 올레~ 2011.05.02
10369 이효리, 오늘 클리오 코스메틱 아트 전시회 5 여우비의사랑 2011.05.02
10368 한지우의 대담한 셀카 4 하이쿠키 2011.05.02
10367 조윤희 디누에(D.NUE) F/W 컬렉션이 5 맑은 물소리 2011.05.02
10366 이하늬, 최근 오페라스타 패션 3 아프튀르 2011.05.02
10365 성유리 로맨스타운 사진들 2 딸기쨈빵 2011.05.02
10364 임수정 오늘 SK-II 사진전 참석 5 또르르또르르 2011.05.02
10363 카라 前 멤버 김성희 웨딩화보 모음 단풍나무 2011.05.02
10362 김연아 귀국 사진 6 왓츠업? 2011.05.02
10361 남궁민 4 너이름이모야 2011.05.02
10360 아이돌전국체전에서 넘어지는 씨스타 보라 1 토르토니 2011.05.02
10359 가슴에 빨간 명찰 단 현빈 5 퓨어한인생 2011.05.02
» 이지아가 공홈에 남긴 글 3 여행이좋아 2011.05.02
10357 아레나에 실린 권리세 화보 5 칼루아 2011.05.02
10356 임재범한테 예쁨 받는 로큰롤 베이비 7 비단향꽃 2011.05.02
10355 4일 한국 첫방문하는 중국 여배우 유역비 5 바람막이 2011.05.02
10354 나는 가수다 다음주 미션곡 목록 6 샤방햄토리 2011.05.02
10353 믹키유천 네이쳐리퍼블릭 포스터 상생 2011.05.0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8269 8270 8271 8272 8273 8274 8275 8276 8277 8278 ... 8792 Next
/ 87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