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리 각선미 하며!

포즈또한, 자유로운 느낌!

최강희 답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