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리 정돈만 잘했으면 딱 고독한 철학자 feel인데, 저래놓고 보니 거지왕 김춘삼 ㅋㅋ



100310 태연의 친한친구 중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