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덜트 그룹으로 유명한 폭시가 있는데요, 폭시의 멤버 다함이 대형사고를 터뜨렸다더군요.


 



27일 충남 태안 기름유출 복구 자원 봉사자를 위한 콘서트에 참여한 다함은 공연 도중 격한 춤을 선보이다가 입고 있던

셔츠의 단추가 뜯어져 가슴을 노출했다고 합니다. 그런데 중요한 건 이날 행사는 문화관광부가 주최하고 상당수의 고위 공무원들이 참석했다는 것이죠.

 

아이러니하게도 이날 사고는 공연이 자원 봉사자를 위한 콘서트의 성격상 노출 콘셉트를 피해야 한다는 주관사의 요청으로 일어났다고 보더군요. 원래 글래머 몸매를 소유한 다함은 평소에는 셔츠를 풀어서 입는데 주관사의 요청으로 무리하게 단추를 채웠다가 일언았다는 것이라네요.
















폭시는 과거 '야한 여자' 뮤직비디오에서도 가슴이 노출된 적이 있었는데요, 아무리 어덜트 그룹이라고는
하지만 조금은 조심해야 할것 같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