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333 댓글 6
https://twitter.com/koryodynasty/status/1715976485725745361?s=46&t=o8zyQ6E3fSVF5uocOhhAgg
 


이태원 참사를 다룬 '크러쉬'를 방금 봤습니다. 현재 한국에서는 공식적으로 제공되지 않습니다.

몇가지 단상 : 약 90분 동안 그날 밤에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알고 싶고 이해하고 싶다면 추천합니다.

디테일과 장면이 보기에 끔찍합니다.

 

특히 영상과 CCTV를 통해 무고한 사람들이 어떻게 이태원역 통로에 갇혀 질식해 죽게 되었는지 시각적으로 자세히 보여줍니다.

경보음이 울렸을 때에도 당국이 그들을 보호하지 않았다는 사실을 매우 분명하게 보여줍니다.

 

다큐는 크게 그날 밤에 일어난 일과 진상규명/정의/책임규명을 위한 싸움으로 나뉩니다.

현재까지 정부의 공식적인 사과는 없었으며, 예방가능했던 인재에 대해 최고 책임자를 포함해 그 누구도 형사적 책임을 지지 않았습니다.

 

한편, 한국에서는 왜 국내에서는 볼 수 없는지에 대한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기술적으로 한국에서는 볼 수 없는 파라마운트 플러스에 올라와 있습니다. 하지만 한국 파트너인 티빙에서는 (현재) 공개되지 않고 있습니다.

 

파라마운트 플러스 웹사이트의 예고편도 한국에서는 차단되어 있습니다. 그래도 한국에서는 볼 수 있어야 하는 중요한 스토리텔링입니다. 어쨌든 1주기를 앞두고  다큐가 나올때가 된 것이고. 기회가 된다면 꼭 보시기 바랍니다.

 


Just watched "Crush", about the Itaewon disaster. It's currently not officially available in South Korea. A few quick thoughts: Would recommend it if you want to know and understand what happened that night in about 90 mins. The details and scenes are harrowing to watch.


In particular, it goes into great visual detail using footage and CCTV, shows how innocent people ended up in that passageway by Itaewon station, many suffocating to death. It makes it very clear that authorities were not there to protect them even when alarm bells were raised.

It's essentially divided into two parts: what happened that night, and the fight for answers/justice/accountability. To date there has been no official apology, no one has been held criminally accountable for a man-made disaster that was preventable - including at the top.


Meanwhile, controversy is brewing in Korea as to why it is not available for viewing here. It's on Paramount Plus, which is not technically available in South Korea. But it's not being released (right now) on Tving, their Korean partner.

Even the trailer on the Paramount Plus website is blocked in South Korea. it's still important storytelling that should be available in South Korea. It was timed to come out ahead of the anniversary after all. Watch it if and when you can.





image 1.jpg

 

  • 난나댜 2023.10.23 21:55
    우리가 먼저 했어야 할일을...
  • 닉네임만들기귀찮아 2023.10.23 21:55
    이게 이렇게 그냥 넘어가지네
  • 쁘앙쁘앙 2023.10.23 21:55
    중국도 아니고 언론통제 방송통제 컨텐츠 검열 ㅋㅋ
  • 뉴초이 2023.10.23 21:56
    왜 우리나라 관련인데 볼 수가 없어
  • 바람기억 2023.10.23 21:56
    돌아가신 분들.. 벌써 1년이 다 되어가는데 아무것도 달라진것이 없네요..ㅠㅠ
  • 뮤즐링 2023.10.23 21:57
    사람이 저만큼 죽었는데 애도하고 왜 그렇게 됐는지 파악할 생각은 없고 지들이 사람많은데 놀러가서 죽은것 이라고 프레임 씌우고 그걸 동조하는 국민들이 있는걸 보고 이 나라는 국운이 다 했다고 느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172141 상상초월 호주 방목장.jpg 맛있는건살찐다 2024.04.22
172140 해외 계정에 등장한 고통받는 아이바오 여사 세상을네품안에 2024.04.22
172139 의외로 미국인에게 무례한 말 갈매기의꿈 2024.04.22
172138 새끼 고양이 경계모드 일동뮤지 2024.04.22
172137 드디어 만나는 권모술수와 양세찬 친친이 2024.04.22
172136 매일 40분씩 뛰면 생기는 변화 까칠청정 2024.04.22
172135 멸치남의 벌크업 전후 모든원해봐 2024.04.22
172134 싸구려 이어폰 특징 포동포동아기곰 2024.04.22
172133 후이 하품할때 입에 당근 넣어주는 그송바오ㅋㅋㅋ 가장낮은곳 2024.04.22
172132 뉴진스 민지 × 샤넬 엘르 화보 듀듀니 2024.04.22
172131 눈물의 여왕 보고 나서 급발진한 윤하 여섯소리 2024.04.22
172130 길거리 말거는 사람들 정체 숲지기 2024.04.22
172129 2024 하나은행 K리그1 8R 순위 및 결과 마카롱이 2024.04.22
172128 [눈물의여왕] 어제 너무 답답했던 고구마 전개 회차 송글송글 2024.04.22
172127 할부지가 쫓아오지 않자 당황스러워 하는 루이.gif 마르시안토토 2024.04.22
172126 까마귀를 키우면 가능하다는 일 노스탈지어 2024.04.22
172125 [선재업고튀어 5화 선공개] 김혜윤, 일일 체육 교사 변우석과 티격태격 자전거 데이트 체리블라썸 2024.04.22
172124 [런닝맨] 조나단한테 을용타 시전하는 불량지효 이룸이 2024.04.22
172123 아무도 예측못한 환승연애3 최종커플.jpg 유니콩 2024.04.22
172122 다이어트 고민하는 고양이 요리저리 2024.04.2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8608 Next
/ 86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