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4월 18일 방송되는 KBS 2TV ‘1박 2일 시즌4’(이하 1박 2일)는 ‘불로장생 산삼 원정대’ 특집 두 번째 이야기로, 한반도 대표 산삼 자생지인 경상남도 함양에서 황금 산삼을 쟁취하기 위해 달려가는 여섯 멤버의 도전이 담긴다.

황금 산삼의 위치를 가리키는 지도 조각을 얻기 위한 미션이 계속되는 가운데, ‘유부클럽 팀(연정훈, 문세윤)’과 ‘예능공룡 팀(김종민, 딘딘)’, ‘광호라비 팀(김선호, 라비)’은 버블 슈트를 입고 각자의 골대에 골을 넣는 방식으로 진행되는 2:2:2 축구 게임을 시작한다. 멤버들은 축구라는 말에 신나 하던 것도 잠시, 버블 슈트 착용 후 똑바로 서 있는 일조차 어려워하며 우왕좌왕하는 모습을 보인다고.

‘1박 2일’ 공식 ‘똥발’로 통하는 연정훈이 “이게 이렇게 재밌는 거였어?”라며 버블 축구의 매력에 푹 빠진다고. 본격적인 열정 모드에 돌입한 연정훈과 힘으로 승부하는 문세윤의 폭풍 기세에 압도당한 다른 멤버들은 여기저기 나동그라지며 신박한 몸 개그로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https://entertain.v.daum.net/v/20210416133259788


Picture 2.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