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은 상황이 뒤바뀌었다. C와 D가 가혹행위를 일삼았다는 주장이 속속 제기되고 있는 것. 축구 커뮤니티 '에펨코리아'에서는 기성용의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이가 C, D의 실체를 폭로하는 글을 올렸다. 해당 글에서는 C와 D가 후배들을 강제로 성추행했고 금품까지 갈취했다고 적혔다.

해당 글을 자신의 동기가 작성했다고 주장하는 피해자 E(익명 요구)는 '스포탈코리아'를 통해 "C와 D는 나와 내 친구들에게 엄청난 상처를 줬다. 얼마 전에 사건이 발생했던 2004년 이후 처음으로 사과를 받았다. 그런데 직접적인 사과가 아닌 기사 내용 한 줄이다. 너무 화가 난다. 이게 진정성 있는 사과인가"라며 분통을 터뜨렸다.

현재 C와 D 측은 기성용 폭로 이후 명백한 증거를 확보했다고 하지만 이렇다 할 증거를 공개하지 못하고 있다. 공개한 녹취에도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피해자 E는 "진짜 증거가 존재한다면 진작 공개했을 것이다. 그 전에 본인들이 큰 상처를 준 피해자들에게 직접적으로 사과부터 하는 것이 먼저라고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한편, C와 D의 입장을 대변하고 있는 박지훈 변호사는 "공소시효가 경과돼 형사처벌이 불가능하다. 가해자들의 진정성 있는 사과를 받고 싶다. 그들의 창창한 인생을 망치고 싶지 않다. 다만 진심 어린 사과로 보상받고 싶은 것 뿐이다"라며 지속적으로 사과를 요구하고 있다.

하지만 C와 D의 실체가 폭로되고 별 다른 증거를 제시하지 못하면서 C와 D 측의 주장에 대한 진위가 의심스러운 상황까지 왔다.


https://sports.v.daum.net/v/20210227060017936